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H+양지병원, 외국인 관광객 '의료·항공서비스' 제공 26일, 아시아나항공과 외국인 관광객 및 해외동포 유치 협약 체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좌)과 아시아나항공 김영헌 여객본부장이 26일  외국인관광객과 해외동포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 및 항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H+양지병원이 외국인 및 해외교포 유치를 위해 건강검진 할인 및 항공서비스를 제공하는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은 26일 외국인 환자와 해외교포 환자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아시아나 항공(사장 한창수)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는 외국인환자 및 해외교포 환자에게  건강검진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아시아나 항공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이용 목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의료관광객과 해외동포에게 10~20% 항공운임 할인과 무료 수하물 1PC 추가혜택을 제공한다.

​적용 노선은 관광객들이 주로 이용하는 미주권 (LA,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CIS권 (알마티,타슈켄트) 이다. 즉,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과 해외동포는 병원 예약증을  제시하면  항공료와  건강검진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병원측에서 김철수 이사장, 김상일 병원장과 부속 H+국제병원 김정현 원장, 아시아나항공에선 김영헌 여객본부장 등 10여명의 양 기관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을 다짐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홈페이지와 SNS 에 제휴내용을 홍보하고  미주와 CIS권 검진고객에게 진료예약증 발송 시, 제휴내용이 담긴 홍보브로셔도 함께 ​동봉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도 러시아권 홈페이지에  제휴내용을 안내하고 CIS권 아시아나항공  회원에게 홍보메일도 발송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은 “아시아나 항공과의 제휴로 외국인 및 해외동포 분들의 고객만족도를 높이고 빠르고 정확한 진료, 검진시스템을 제공하여 본원 의료의 질을 더욱 향상시키겠다”며  “향후 아시아나 항공과 추가 협의하여 제휴노선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김영헌 여객본부장은 “양 기관의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의료서비스와 아시아나항공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해 큰 시너지를 창출해 낼 것이라 기대한다” 며, “이번 협약이 외국인 의료관광객 양적 성장은 물론, 국내 의료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