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바텍, 치과 AI 허가 물꼬 텄다…덴탈 SW 강자 입증'Auto-Tracing' 기능 탑재 출시, 두부규격 영상 분석 획기적 시간 단축 및 진단 정확도 향상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글로벌 덴탈 이미징 전문기업 바텍은 치과 분야 최초로 식약처 허가를 받은 AI(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하며 치과 SW 강자의 면모를 입증했다고 26일 밝혔다.

식약처 AI 인증 받은 Auto Tacing 기능

바텍은 덴탈 SW전문 계열사인 이우소프트가 3월 'Auto-Tracing(정식 기능명칭, Tracing with DAVIS)' 기능을 탑재한 2D 교정 전문 소프트웨어 'OrthoVision 2.2’의 식약처 인증을 획득해 이를 6월 정식 출시했다. 치과 분야 국내 최초의 AI 기술 허가 사례로, 까다로운 의료 AI 인증에 또 하나의 물꼬를 텄다.

Auto-Tracing은 환자의 두부규격 영상(세팔로)에서 치료에 필요한 해부학 구조물을 자동으로 마킹해주는 기능인데, 교정 분석 시 하나하나 수동으로 하던 작업을 AI 알고리즘으로 한 번에 자동화했다. 급증하는 교정 수요에 맞춰, 번거로운 반복 작업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치과의사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연구에는 계열사인 ‘이우소프트’와 연세대 치과대학병원 영상치의학과 한상선 교수, 치과교정과 최윤정 교수진이 1년간 공동으로 참여해 기술 완성도를 더했다. 이우소프트는 덴탈 SW 분야 국내 판매 1위이자 전 세계 손꼽히는 리딩 기업으로, 2016년부터 AI팀을 출범해 업계 최초의 혁신 기능을 지속 개발해왔다.

Ez3D-i 치아-뼈 분리 기능

바텍은 이우소프트가 개발한 ‘Teeth & Bone Segmentation’ 기능이 추가된 ‘Ez3D-i(이지쓰리디아이) v5.1’ 출시도 곧 앞두고 있다. ‘Teeth & Bone Segmentation’은 3D CT 영상에서 치아와 뼈를 3D로 개별 분리하는 기능이다.

몇 시간씩 수동으로 하던 분리 작업을 2~3분 만에 자동으로 끝낼 수 있어, 교정이나 임플란트 시술 계획에 필요한 발치와 식립 등의 시뮬레이션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

바텍 현정훈 부회장은 “중국 AI 도입 활용률이 대한민국의 30배인 상황에서 업계 최초 AI 허가에 대한 감회가 남다르다”며 “반복적인 작업은 알아서 해주고 진료 편의성은 높여주는 똑똑한 SW가 엑스레이 장비 선택의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 지속적인 기능 개발로 치과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높여 환자의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