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신풍 ‘피라맥스’, 콩고 ‘코게자프’와 수출계약3년간 170만유로 상당…아프리카서 1차 치료제 등재 이은 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신풍제약(대표 유제만) 국산 신약 16호인 피라맥스가 차세대 항 말라리아 치료제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피라맥스정은 아프리카 3개국 국가 말라리아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된데 이어 잇따라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제품으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

신풍제약은 지난 4일 항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정·과립’을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제약유통사인 코게자프(Cogezaf)와 수출계약금액 170만유로로 3년간 독점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인구 약 8000여만 명으로 전 세계 총 말라리아발생의 11%에 이르는, 말라리아위험국가 2위에 해당한다. WHO Malaria Fact Sheet에 따르면 약 1500만 명 정도의 환자가 공식적으로 말라리아로 진단됐으며 2500만 여명이 실제 말라리아에 걸리는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매년 말라리아로 인해 2만 7000여 명의 환자가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피라맥스정·과립은 전 세계 유일한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의 동시 치료가 가능한 Artemisinin복합제제 이다. 지난 2018년 아프리카시장에 시판된 이후 현재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니제르 등에 국가 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됐으며, 기타 아프리카 10개국 사적시장에 진출한 성과를 발판으로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피라맥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필수의약품등재 뿐만 아니라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는 등 차세대 말라리아 치료제로 약물 효능과 효과에 대한 임상적 효용성이 입증돼 아프리카 말라리아 공공조달시장 뿐 아니라 사적시장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