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이랜드, 기후변화 공익활동 참여저소득층 폭염대응 쿨맵시 지원-저탄소생활 실천 문화 확산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정부혁신 과제인 ‘참여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의 하나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랜드월드 및 이랜드재단과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활동’의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랜드그룹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친환경 경영 실천에 적극 노력하고, 환경부와 함께 저탄소생활 실천 문화를 확산하는 사회적 공익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랜드월드는 전국 매장에서 사용하는 비닐봉지를 종이봉투로 바꾸고 친환경 제품 생산, 플라스틱 사용 감축, 에너지 절감 등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나선다.

특히, 올해 여름철에 자사 옷상표(패션브랜드)인 스파오(SPAO)를 활용하여 폭염대응을 위한 ‘시원한 옷차림(쿨맵시)’ 공익활동을 펼친다.

이랜드재단은 폭염·한파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쪽방촌, 한부모 가정 등을 대상으로 물품 지원이나 시설 개선 등 다양한 사회적 공익활동에 참여한다. 아울러, 이랜드그룹 임직원과 매장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적극 알리고 저탄소생활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랜드그룹은 이마트, 한국공항공사에 이어 올해 환경부와 함께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활동에 동참하는 세 번째 기업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