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계 4단체, ‘약학교육 바로 세우자’'급변하는 사회적 수요에 발 맞춰 약학교육 강화 우수약사 양성' 합의
사진 좌측부터 김대진 대한약사회 정책이사, 좌석훈 대한약사회 부회장, 이용복 대한약학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정규혁 한국약학교육평가원이사장, 한균희 한국약학교육협의회장, 김용기 한국약학교육협의회 기획운영본부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지난 14일 김대업 대한약사회 회장, 한균희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이용복 대한약학회 회장, 정규혁 한국약학교육평가원 이사장 등 4개 단체장은 약학교육 발전과 우수약사 양성을 위해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 회동을 가졌다.

각 단체들은 이날 한약 정책 환경변화, 동물용 의약품 시장확대, 제약바이오산업 인재 수요 증가 등 사회적 수요를 반영한 약학대학 커리큘럼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단체장들은 현안의 해법 마련을 위해 역할을 분담하여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교과목명이 표준화되어 있지 않거나 실무실습관련 교과목에서 다뤄지는 탓에 관련 교육이 없는 것으로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이를 바로 잡고 각 대학에서 표준교육과정을 반영하여 과목명을 재정비하는 것 또한 진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표준화, 기회 불균등 문제 등이 제기되고 있는 실무실습 개선에 대해서도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실무실습 사이트는 각 대학이, 대학은 약평원이 관리하고, 약교협은 표준교육프로그램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큰 틀을 마련했다. 대한약사회는 교육 내용을 공동 개발하고, 우수실무실습 기관 등을 발굴하고 독려하는 부분을 맡아 지원하기로 했다.

2022년부터 예과 없는 통합6년제 시행은 국내 고등교육에 있어 약학교육이 첫 사례로 학제개편이 약학교육의 질을 높이기는 실질적인 기회가 되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대학원 정원의 활용을 포함하여 학내 정원조정 방식에 유연성을 부여하거나 교육 4대 요건 적용 시기의 유예기간을 설정하는 등으로 가능한 많은 대학이 통합6년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약학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의학계열로의 계열변경, 평가인증제 시행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김대업 회장은 “우수약사양성을 위한 약학교육 현안에 대해 대한약사회와 한국약학교육협의회, 대한약학회, 한국약학교육평가원이 상황 공유와 역할분담으로 적극적인 대응을 해나간다면 약사 교육의 경쟁력 강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