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의료계 눈치보기 멈추고 국제일반명 연구 재개하라'대한약사회, '논의의 장 통해 국제일반명에 대한 각 계의 의견수렴 필요'
대한약사회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식약처가 의료계의 거센반발에 부딪혀 국제일반명 도입에 대한 연구 용역을 철회한 가운데 대한약사회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식약처가 특정직능에 대한 눈치를 보면서 국제일반명에 대한 의료계와 약계, 그리고 환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했다며 즉각 사과하라는 주장이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4일 오전,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제일반명에 대한 논의를 가로막은 식약처와 의료계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는 입장문에서  “식약처는 국제일반명에 대한 제대로 된 논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의약품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약처가 정책 추진을 포기했다”며 “국제일반명 도입의 장단점과 의료계와 약계의 의견, 그리고 일반 국민과 환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기회를 져버린 것”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제네릭 의약품의 관리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논의의 문을 열지 않고 그냥 방치하는 식약처의 갈지자 행보는 식약처 본연의 역할에 대한 불신과 특정직능 눈치보기라는 의혹만 키우는 결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약은 의료계가 식약처를 압박해 국제일반명에 대한 연구용역을 가로막았다면서 직역이기주의가 아닌 환자중심의 정책을 위해 협력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대한약사회는 “제도 본연의 취지를 훼손하고 성분명처방의 전 단계를 운운하며 직역 이기주의를 되풀이하는 의료계는 국제 일반명이 뜻하는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직능간의 트집잡기나 직역간의 갈등이 아니라 환자를 중심에 두고 의약품 정책에 있어 어떤 방향이 국민의 이익에 부합한 것인지를 파악하는 과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약은 “식약처는 이번의 연구용역 취소 발표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한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국민을 중심에 두는 정책을 수행하는 식약처의 자세를 회복하고 눈치보기에서 벗어나 제대로 된 논의의 장을 열어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제네릭이 난립하면서 생기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제일반명에 대한 논의가 이뤄져야한다면서 식약처가 관련연구를 재개할 것을 요구했다.

대한약사회는 “발사르탄 사태가 발생했을 때, 선진국에서는 회수대상이 10개 내외인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170여개의 품목이었다”면서 “각종 위기관리의 비효율성을 바로 잡고자 하는 연구와 검토를 위해 이번 연구용역은 반드시 필요한 사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네릭 의약품들의 과다한 경쟁은 불법 리베이트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폐단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과 의지는 식약처의 아주 중요한 업무”라면서 “식약처는 국민건강을 위해 의약품 인허가 기관으로서 국제일반명 도입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