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면역억제제 2024년까지 최고성장 전망연평균 17% 성장…MS·류마티스 시장은 축소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세계 제약시장에서 치료분야별로 면역억제제 시장이 가장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고 이밸류에이트파마가 밝혔다.

 이에 따르면 면역억제제 시장은 작년 142억달러 규모에서 2024년에는 361억달러로 연간 평균 16.9%의 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면역억제제 시장에서도 듀피젠트, 스텔라라, 오자니모드(ozanimod), 바독솔론 메틸(bardoxolone methyl)이 성장을 주도할 관측이다.

 반면 다발경화증 치료제 시장은 동기간 성장률이 연평균 -1.3%로 뒷걸음질 칠 예측이며 항류마티스제 시장 역시 연평균 1%씩 마이너스 성장이 예견된다.

 이는 바이오시밀러 경쟁의 여파로 휴미라, 레미케이드, 엔브렐의 매출이 저하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단, JAK 억제제 유파다시티닙, 젤잔즈 및 필고티닙의 경우는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최대 시장은 여전히 종양학 부문이 차지하겠고 그 규모는 동기간 1238억달러에서 연평균 11.4%씩 성장해 2366억달러에 이르며 시장의 19.4%를 점유할 추산이다. 그 뒤로는 항당뇨제, 항류마티스제, 백신, 항바이러스제가 그 때까지 5대 매출 치료분야에 들 전망이다.

 항암제 중에선 키트루다, 입랜스, 타그리소, 임브루비카, 옵디보가 성장을 이끌겠고 주요 항체 신약으로는 올해 새시투주맙 고비테칸(sacituzumab govitecan)과 내년에 DS-8201이 나올 수 있다.

 이밖에 항바이러스제 시장에서는 트루바다, 마비렛, 젠보야가 성장 동력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세계에서 전체 처방약 시장은 올해 2% 성장해 884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 가운데 제네릭 시장은 5.3% 성장해 790억달러 규모로 내다보인다.

 또한 희귀약 시장은 3.8% 성장해 1350억달러, 생물약은 6% 성장해 2580억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8, 2024년 치료분야별 세계 처방약 및 OTC 매출 (단위: 억달러/ %)

 

치료분야

매출 (점유율)

연평균

성장률

2018년

2024년

1

종양학

1238 (14.3)

2366 (19.4)

11.4

2

항당뇨제

485 (5.6)

576 (4.7)

2.9

3

항류마티스제

581 (6.7)

546 (4.5)

-1.0

4

백신

305 (3.5)

448 (3.7)

6.6

5

항바이러스제

389 (4.5)

422 (3.5)

1.4

6

면역억제제

142 (1.6)

361 (3.0)

16.9

7

피부과

158 (1.8)

321 (2.6)

12.6

8

기관지 확장제

280 (3.2)

307 (2.5)

1.6

9

감각 기관

223 (2.6)

305 (2.5)

5.3

10

항응고제

193 (2.2)

246 (2.0)

4.1

11

항고혈압제

229 (2.6)

241 (2.0)

0.9

12

다발경화증

227 (2.6)

211 (1.7)

-1.2

13

항-피브린용해

138 (1.6)

182 (1.5)

4.7

14

항-고지혈증

96 (1.1)

177 (1.5)

10.8

15

혈청 및 감마글로불린

105 (1.2)

151 (1.2)

6.2

15대

4790 (55.4)

6860 (56.2)

6.2

기타

3850 (44.6)

5360 (43.8)

5.7

전체

8640 (100)

12220 (100)

5.9

 

제네릭

752 (8.7)

998 (8.2)

4.8

 

OTC

362 (4.2)

411 (3.4)

2.1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