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G20 최초로 환경장관 회의 열린다15일부터 일본 나가노-에너지 전환·해양플라스틱 등 다뤄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리는 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2008년 G20 정상회의가 출범한 이후로 환경․에너지 합동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G20이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2008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다.

이번 환경장관회의는 G20 회원국 및 초청국의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합동장관회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환경장관회의)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인프라)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가 이뤄진다.

이러한 논의 결과를 토대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선언문, 환경장관선언문 등 2건의 선언문이 16일 오후에 열리는 폐회식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이번에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와 관련해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자원고갈 등 환경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3E+S(에너지 안보, 에너지 효율성, 환경+안전) 실현을 위한 에너지 전환을 모색한다.

특히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인프라 등을 집중 논의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5일에 열리는 합동장관회의 발언을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주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기-기후-에너지 정책 간 연계와 탈석탄 등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확대, 2050 장기저탄소개발전략 수립 등 저탄소 경제전환을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