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데스크 칼럼
인보사, 후회 없으려면…

[의학·일간보=김영주 기자]여론은 혹독했고, 정부는 외면했다. 인보사 이야기 이다. 아직 검증해야 할 일도 있고, 생각해 보아야 할 부분도 없지 않은 것 같은데 이미 인보사는 위험한 약으로 낙인 찍혔고, 제조사인 코오롱티슈진, 개발 및 영업·마케팅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은 몰염치한 기업으로 재단됐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라면 회사의 존립 자체도 장담키 어려워 보인다. 환자는 몰론, 투자자, 정부 모두가 책임을 묻고 있다. 여기에 그동안 기술수출 등 외국기업과의 계약문제도 걸려있다. 그야 말로 벼랑 끝에 몰린 모양세 이다.

김영주 부국장

만일 기업이 애초에 다른 성분임을 알면서도 허위 조작했거나, 바뀐 성분이 그 효능에 비해 부작용이 우려되는 수준이라면 기업이 파산해 직원들이 회사를 그만둬야 하는 상황에 몰리는 한이 있어도 철저히, 그리고 엄격하게 문제 삼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회사측은 일관되게 '실수는 있었으나 고의는 없었고, 제품의 안전성·유효성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 지적되고 있는 문제의 상당수가 지금의 기준으로 10여년전, 볼모지 상태의 개발과정에서 오는 오류를 문제 삼고 있다는 주장으로 ‘대국민 사기극’으로 모는 것은 지나치다는 항변이다. 안전성·유효성과 관련해선 20여년 개발기간동안 어느 부분에서도 문제된 바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같은 회사 측의 주장이나 호소는 그러나 그다지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는 아니다. 여론은 여전히 냉정하고, 식약처는 기업과 거리를 두고 있다. 오죽했으면 코오롱측이 서슬퍼런 검찰의 압수수색에 ‘차라리 잘됐다’고 반겼을까?

현 상황에서 인보사의 재생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 당장 18일로 예정된 식약처 청문에서도 회사 측의 의견이 관철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사실 이 문제와 관련해선 식약처의 운신의 폭이 그리 크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허가당국으로서 이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한 식약처가 압도적 여론을 거스르고 '인보사에 면죄부를 주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감내하는 것까지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오히려 이 문제의 조사 및 발표 등 일련의 과정에서 '이미 결론을 내고 짜 맞춘 듯한 흔적이 느껴진다'는 회사측의 서운함이 식약처 허가취소에 대한 절차상 문제 제기방식으로 제기된 바 있다.

회사측은 이 와중에도 미국FDA 임상3상 재개를 모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벼랑 끝에서 마지막 승부수로 미국FDA 임상 재개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이다.

만일 도덕성에 문제가 없고, 제품에 대한 안전성·유효성이 확인된다면, 그것이 인보사라고 해서 용서받지 못할 이유는 없을 것이다. 검찰의 압수수색도 있었고, 미국FDA에 대한 임상재개 움직임도 본격화되는 만큼 인내심을 가지고 조금만 기다려주는 것은 어떨까? 검찰의 판단과 미국FDA의 결론이라면 더 이상 논란이 있을 수 없지 않을까?

그동안 세상에 없던, 삶의  질 개선에 획기적인 신약으로 평가받던 인보사를 사장시키는 문제에 대해 회사를 떠나 국가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손꼽히는 바이오의약산업의 앞 날을 위해서라도 이 정도 기다림은 감내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과학자 2019-06-19 13:12:29

    식약처는 정말 호구인가????
    자신들이 회의로 허가한 사항에 그렇게도 자신과 확신이 없나? 사회 여러 이익집단의 여론몰이에 욱~하여, 과학적 근거도 없이 확정도 되지 않은 것을 허가 취소라고 떡~~~하니 내놓고...회사와 환자 투자자들은 그 감정몰이에 이리 체이고 저리 체여 정신불안, 재산탕진으로 의식불명이 되었다. 식약처야 말로 동네 구멍가게인가???? 이것이 감정적으로 밀어부치고 말 상황인가???? 세계최초 신약이 그렇게 쉽게 나올꺼리인가? 나도 장래 해당 환자일 수 있는 상황에서, 효능이 있는 약이라면 합리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삭제

    • 이상한 2019-06-18 10:32:21

      비유는 동질성이 있을때 비유가 되는것이지, 팥 알레르기는 인보사 문제와는 둘 다 입으로 먹는다는 것 빼고는 하나도 동일성이 없어서 비유에 적절치 않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것도 아니고, 안전성에도 아무 문제가 없다. 다만 언론에서 하나 물었다 싶어 과하게 죽이고 있는 것 뿐. 과하다 싶을정도로 매장 중. 이웅렬이 친형 이상득이가 이명박이랑 절친이였다더니, 정치적으로 버림받아 쉽게 죽이는듯   삭제

      • 날아라팔보채 2019-06-18 08:23:15

        정신차님. 대충 대충 읽으셨나요?
        난 신중하게 정독했어요!!
        아무리 댓글 다는게 자유국가라고해도 인성적으로 이리도 쉽게 답글을 쓰는지 안타깝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