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고령화시대, 국내 실정 맞는 돌봄 시스템 방향은?서울아산병원, 14일 한일 공동 심포지엄 개최…재택의료 제공 일의료 서비스 등 논의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고령화시대를 맞아 노령인구의 의료 서비스 수요가 늘어나면서 환자 주거지를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 돌봄 시스템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우리보다 먼저 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의 경험을 들어보고 한국 실정에 맞는 의료 시스템을 모색하고자 한국과 일본의 가정의학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인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는 ‘고령화 사회의 찾아가는 일차의료: 재택의료’라는 주제로 한일 공동 심포지엄을 오는 14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병원 동관 6층 소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일본 동경대학 의과대학 재택의료과(Department of Home Care Medicine)의 다카시 야마나카 교수를 비롯해 일본 일차의료학회 회장 이즈미 마루야마 박사,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가 연자로 참석해 재택의료와 관련한 일본의 사례를 공유하고 한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부 행사에서는 일본의 다카시 야마나카 교수는 동경대 의과대학에 세계 최초로 재택의료과가 설립된 배경과 진행 중인 연구 등을 설명하고, ‘초고령 사회에서 재택의료의 역할’을 주제로 재택의료가 제공할 수 있는 광범위한 의료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일본 일차의료학회 회장인 이즈미 마루야마 박사가 ‘일본 지역사회 재택의료의 실제’를 주제로 지역사회 돌봄 시스템의 정립과 확대를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이즈미 박사는 일본에서 작년에 법제화된 가정의학 전문의제도가 일차의료 시스템에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도 설명할 계획이다.

2부 행사에서는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가 ‘한국 방문진료의 현황, 한계,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재택의료를 장기요양형 재택의료와 급성기형 재택의료로 나눠 해외 사례와 효과를 분석한 뒤, 한국에 적용 가능한 재택의료 유형과 준비 요소 등을 짚어본다.

이번 심포지엄을 기획한 김영식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장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되고 있지만, 고령화시대의 의료문제 해법이 될 수 있는 재택의료에 대해 충분히 준비되어 있지 않다”며 “최근 화두이자 고령사회 커뮤니티 케어의 핵심인 재택의료를 심도 있게 논의해 볼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