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뷰노, AI 안저영상 판독기술 우수성 입증‘Ophthalmology’서 망막 신경 위축 흉터, 혈관 이상 등 딥러닝 모델 제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인공지능 솔루션 개발기업 뷰노(대표 이예하)는 자체 개발한 안저영상 판독기술과 관련한 논문이 안과분야 최고 권위의 학회지인 'Ophthalmology'에 게재돼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11일 밝혔다.

VUNO Med-Fundus AI로 안저 영상 분석하는 제품 모습

이번 논문은 망막의 안저 영상에서 12가지 주요 이상 소견(출혈, 망막 신경 위축이나 흉터, 혈관 이상, 녹내장성 디스크 변화 및 비 녹내장성 디스크 변화 등)을 자동으로 판독하는 딥러닝 모델에 관한 개발 및 검증 논문이다.

소개된 딥러닝 모델은 진단 정보와 함께 병변의 위치를 히트맵으로 제공하며 개발 및 테스트를 위해 10만개 이상의 이미지에서 30만개 이상의 판독 값이 사용됐다.

또한 3개의 추가 외부 데이터 세트에서 성능을 검증했으며 인간 망막 전문가의 정확도와 비교했다. 분류 모델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AUROC는 96.2~99.9%의 높은 수치를 보였고, 외부 데이터셋에서도 94.7~98.0%로 안정적인 성능을 보여, 매우 높은 정확도를 실험적으로 입증했다.

병변의 위치를 표시하는 기능은 사용자가 모델의 결과값을 신뢰할지를 직접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망막 안저 영상에 대한 자동화된 스크리닝 시스템으로서의 임상적 가치가 뛰어나다.

뷰노는 이 기술을 적용한 안저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인 뷰노메드 펀더스AI(VUNO Med-Fundus AI)를 개발 완료해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금년 내 제품화를 위한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손재민 뷰노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전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많은 판독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여 수행되었기 때문에 매우 높은 정확도를 얻을 수 있었으며, 최고의 안저 영상 분석 솔루션으로 제품화될 것을 기대한다”고 개발 소회를 밝혔다.

한편 뷰노는 2014년 설립된 의료 AI 회사다. 지난 5월 국내 최초 AI 의료기기인 뷰노메드 본에이지(VUNO Med-BoneAge)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또한 다수 국내 대형병원 및 제약사 등과 흉부 X선, 흉부CT, 뇌 MRI, 안저검사, 위암 병리 등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뿐만 아니라, 심정지나 패혈증 예측과 같은 생체신호 기반 조기 예측 시스템, 판독용 음성인식 등 다양한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들을 개발해 순차적으로 식약처 인허가와 상용화를 진행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