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본격 시동'박능후 장관 "행정‧복지‧건강이 하나 되는 사회통합 가치 구현" 주력
7일, 부천시청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식‘ 갖고 성공적 안착 다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으로 사회통합의 가치를 구현하겠습니다. 이번 선도사업은 지역주민과 민‧관이 함께 만들어나가는 돌봄 환경을 지역사회로 옮기는 첫 시험무대입니다. 성공적으로 시행돼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정책을 전국 누구나 누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사진)은 7일 오후 2시, 부천시청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출범식‘을 개최하고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이하 선도사업)은 통합돌봄 서비스를 실시해 지역주민의 욕구와 지역 상황에 맞는 통합돌봄 모형을 찾아나가기 위한 사업이다.

6월부터 총 8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실시되며, 부천시에서는 65세 이상 노인 중 돌봄이 필요한 약 9만 9000명을 대상으로 31개 세부사업을 진행해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천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총 45억 3600만 원의 재원을 투입해 10개 광역동에 통합돌봄 전담조직을 운영한다. 선도사업에는 14억 9500만원이 배정됐고 연계사업을 위해 총 30억원의 재원이 준비됐다.

특히, 행정 단위를 기준으로 하는 36개 동(洞)을 돌봄 서비스 제공단위를 기준으로 10개 광역동으로 개편하고, 이를 10개 종합사회복지관, 14개 건강생활지원센터 내 100세 건강실과 연결(매칭)하여 행정․복지․건강이 촘촘히 연계되는 부천형 통합돌봄 모형을 제시하였다.

또한, 지역리더 양성(동별 20명), 사회적 경제조직을 통해 돌봄이 제공되도록 하여 지역 주민이 주도적으로 사업에 참여하여 돌봄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국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복지사업인만큼 복지분야의 큰 획을 그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민관이 협력해야 성공할 수 있는 사업으로 부천시는 선도사업 성공을 위해 최선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이번 선도사업은 정책의 패러다임이 바뀔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면서 “부천시가 이번 선도사업을 통해 성공을 해야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임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사진)은 “베이비붐 세대가 조만간 고령화세대로 진입해 고령화가 더욱 빨라져 이번 선도사업은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늘어나는 노인들에 대해서 병원으로 다 보낼 수 없기 때문에 지역사회 통합돌봄 본사업에 앞서 부천시 사업을 통해 다양한 모델을 발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발언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설훈 국회의원, 김상희 국회의원, 김경협 국회의원,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강청희 급여상임이사, 장덕천 부천시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윤선희 부천시약사회장, 이희용 부천시치과의사회장, 전영준 부천시한의사회장, 강영숙 부천시간호사회장 등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