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개도국 백신품질관리 역량강화에 앞장'아시아 지역 감염병 확산 예방 및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기반 마련' 기대
식약처 전경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식약처가 개도국을 대상으로 백신품질관리 수준을 끌어올리는 한편,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를 구성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어 주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6월 10일부터 14일까지 서태평양지역 5개 개발도상국(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필리핀, 몽골)을 대상으로 백신 품질관리 실험장비 운용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학계 및 업계가 공동으로 수행하며 식품의약품안전처(충북 오송 소재), 충남대학교(대전 유성구 소재) 및 한국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실시된다.

교육내용은 ▲바이오의약품 관련 제도 ▲실험실 안전 교육 ▲실험장비(질량분석기, 액체크로마토그래피, 중합효소반응증폭기 등) 운용에 관한 이론 및 실습 등입니다.

올해로 5회째인 이번 교육은 세계보건기구 공적개발원조지원사업(ODA)의 일환으로, 각 국가의 백신 품질관리 실험장비 등의 운용기술 향상을 위해 매년 국가별 담당자를 2명씩 초청해 진행된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관리 선도국가로서의 위상을 제고하고, 해당 국가의 백신 품질관리 역량을 향상시켜 결과적으로 지역 내 감염병 확산 예방 및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