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국제일반명(INN) 추진계획 없다’ 해명최근 INN 연구용역 두고 ‘단순히 알아보기 위한 용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식약처가 의약품에 대한 국제일반명 도입방안을 위한 연구에 나선 가운데 의료계가 의약분업 파기까지 거론하자 식약처가 해명에 나섰다.

식약처 전경

발사르탄 사태 이후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국민적인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한 방편을 마련하기 위해 실행한 단순한 연구용역사업중 하나였을 뿐, 구체적인 추진계획도 가지지 않고 있다는 것.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은 최근 ‘제네릭 의약품의 관리방안(국제일반명) 마련을 위한 연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기간은 오는 11월부터 6개월간으로, 이미 1차 입찰공고가 낙찰업체 없이 종료됐으며, 현재는 2차 입찰공고가 6월 14일부터 예정돼있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외의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환경 분석 기초조사와 국제일반명(INN)제도 및 국가별 운영 현황을 조사한다는 계획이지만 의료계의 반발은 거세다.

국제일반명(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 INN)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1950년부터 시행 중인 제도로, 복잡한 화학구조를 가진 약물들을 체계적이고 간단명료하게 명명하기 위해서 개발됐다.

현재 미국이나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는 제네릭의 이름을 국제일반명 형태로 취급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지난해 있었던 발사르탄 사태 이후 제네릭 난립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방안으로 언급된 바 있다.

의협을 비롯한 의료계에서는 국제일반명 제도가 ‘성분명처방’으로 가기위한 변명에 불과하다면서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대한약사회를 중심으로 한 약계에서는 의약품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수 있어 도입을 찬성하고 있는 상황.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지난 3월 있었던 취임식에서 “수 만 개가 난립하는 제네릭 의약품시장은 비정상적”이라면서 “국민의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서라도 의약품의 명칭을 국제일반명으로 통일해야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

때문에 약사회의 숙원사업 중 하나였던 국제일반명이 도입되는 것 아니냐는 약사사회의 관심도 커진 상황.

하지만 이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국제일반명에 대한 연구용역 추진은 사실이나 알려진 것처럼 효과적인 제네릭 관리방안 중 하나로 판단하고 단순히 알아보기 위한 용도일 뿐 추진에 목표를 두고 연구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의사무서워서 2019-06-07 12:57:29

    이미 제약사들도 하고 있는 일반명 전환도 못한다니....

    대체 의사 무서워서 할수 있는 일이 뭐임? 그대로 리베이트 자시고 일반명으로 편하게좀 하자는데도 의사 리베이트 몇십년뒤에 공격받을지 모른다고 못한다니.... 진짜 의사공화국이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