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땀에 흘러내리는 화장 방지 노하우는?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아침에 공들인 메이크업도 여름철 뜨거운 햇살을 받으면 금세 얼룩덜룩 무너지기 쉽다. 햇빛이 피부 온도를 상승시켜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리고 과도한 피지를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실내 에어컨 바람에 얼굴을 식히는 것은 금물이다. 차가운 에어컨 바람은 피부의 수분을 앗아가 들뜬 화장을 더 뭉치고 갈라지게 한다.

여름에는 쿨링 효과가 있는 제품을 사용해 피부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고, 피지 분비를 조절해줄 수 있는 클렌징이나 스킨케어 아이템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베이스나 색조 등의 메이크업 과정을 최대한 줄이고 가벼운 제형으로 자연스러운 화장을 하는 것도 화장 무너짐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다.

피부에 강한 자극을 주는 자외선은 얼굴을 검게 그을리게 할 뿐 아니라 기미나 잡티 등 피부 색소 질환을 유발하기 때문에 ‘자외선 자단체’는 필수다.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시간별로 차단제를 덧발라야 하지만 메이크업 후에는 화장이 무너질 수 있어 적합한 제형을 잘 선택해야 한다. 

아모레퍼시픽 ‘헤라’에서 최근 출시한 ‘선메이트 스틱’은 두 가지 제형이 S라인 형태로 담겨있어 외출 시 사용하기 편리하다. 핑크 파우더가 함유된 핑크 컬러는 칙칙한 피부 톤을 화사하게 밝혀주고, 화이트 컬러는 모공과 피부 결을 매끄럽게 정돈할 수 있는 프라이머 기능을 겸비해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인다. 피부에 잘 스며들고 유분이 적어 보송보송한 마무리감이 특징이다.

메이크업 잔여물, 과도하게 분비된 피지를 깨끗이 없애려고 오일이나 크림, 티슈, 폼 등을 이용해 이중,삼중 클렌징을 할 경우 오히려 피부가 건조해져 피지 분비가 왕성해지기 쉽다. 

그래서 땀과 노폐물이 많은 여름에는 자극이 적은 제품을 사용하거나 클렌징 단계를 줄이는 것이 좋다. ‘센카’가 새롭게 선보이는 클렌징 폼 ‘올 클리어 더블 더블유’는 메이크업 리무버와 클렌징 폼을 겸비한 제품으로 세안 단계를 줄여준다. 

탄력 있는 거품이 피부 틈새에 쌓인 메이크업 잔여물과 모공 속 피지, 노폐물을 깨끗하게 씻어준다. 실크 에센스와 더블 히알루론산의 배합으로 피부를 보호해 세안 후에도 촉촉하고 매끄러운 피부를 느낄 수 있다.

피부가 햇볕에 달아오르거나 실내 냉방으로 건조해졌다면 미스트를 활용해 피부 온도를 낮추고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좋다. ‘24시간 수분 코팅 미스트’라는 애칭을 가진 유세린의 ‘아쿠아포린 액티브 미스트’는 피부 자체의 보습 능력을 강화해주는 제품이다. 피부 푸석함이나 속 당김 개선에 도움을 준다. 미스트지만 토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솜에 듬뿍 묻혀 수분 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수분 코팅 효과로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