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미국 NIH서 100억 지원받아한미 공동 치매유발 유전인자 발굴위해 - 질병 유전체 게놈 분석사업 중 최대 규모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이 미국 국립보건원(NIH)으로부터 한미 유전체 연구에 5년 간 총 100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게 된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은 미국 국립보건원이 지원하여 공동으로 치매 유발 유전인자 발굴을 위한 한국인 유전체 해독작업이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에서 시작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한국인 치매유전체게놈사업'은 치매환자를 비롯한 한국인 4천 명의 유전체 게놈을 해독하고 이를 토대로 치매를 유발하는 유전인자를 발굴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이 4천 명의 유전체 시료는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이 지난 8년간 구축한 광주치매코호트 사업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유전체 게놈사업은 비용이 많이 들고 장시간이 소요되는 사업이라 우리 정부도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사업은 1년간의 시범사업을 거처 향후 5년간 실행될 예정이다.

국내에서 실행되는 질병 유전체 게놈 분석사업 중 최대 규모이며, 미국 연방정부가 지금까지 한국에 직접 투자한 연구개발 사업으로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치매유전체게놈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미국 측 총괄책임자인 미국 보스톤대학 석좌교수이며 치매유전체 분석에 세계적인 권위자로 알려진 린지패럴 박사가 지난 주말 한국을 방문해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되었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이건호 단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한 ‘한국인 치매유전체게놈’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지금까지 치매국책연구단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치매예측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편 연구단은 지난 8년간 지역민을 대상으로 구축한 광주치매코호트 DB에는 참가자들의 임상진단 결과뿐만 아니라 초정밀 MRI 뇌사진 등 다양한 생체의료 데이터를 전방위적으로 축적 관리하고 있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개인 유전체 정밀분석이 이루어진다면, 환자 별로 치매 유발 유전적 요인을 세분화할 수 있고 치매를 유형별로 분류할 수 있게 된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