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아주대병원, 8월 말부터 24시간 닥터헬기 운용소방본부와 협력해 24시간 출동체계 시범사업 실시…응급환자 골든타임 내 이송할 수 있도록 체계 구축
오는 8월 말부터 아주대병원서 운용할 닥터헬기 'H225'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아주대병원이 오는 8월 말부터 24시간 닥터헬기를 운용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경기도(아주대학교 병원) 닥터헬기의 운용 사업자로 공모를 거쳐 (주)한국항공우주산업과 계약을 체결, 준비기간을 거쳐 8월 말 운항을 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경기도(아주대학교 병원)는 7번째 닥터헬기 운용 지역으로 2018년 5월에 선정됐으며, 복지부와 경기도는 24시간 운항의 안전성 확인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협업해 구조활동을 실시하는 시범사업을 준비해왔다.

 이에 따라, 기존 닥터헬기는 안전성을 고려해 주간(일출~일몰)에만 운용했으나 경기도 닥터헬기는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24시간 출동하는 시범사업을 하게 된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24시간 운용의 안정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 닥터헬기는 구조가 필요한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구조구급대원(소방대원)이 함께 탑승해 출동하게 된다. 이를 위해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조대원 6명이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파견, 24시간 출동 대기하게 된다.

 경기도(아주대학교 병원)와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우선 기존 닥터헬기 보다 크고 더 멀리 운항할 수 있는 대형헬기(H225)를 도입, 8월 말부터 운용하게 되며 2020년 이후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생산하고 있는 수리온으로 교체해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는 응급처치를 위한 의료장비 및 야간운항을 위한 첨단 장비를 장착하는 등 수리온을 중증응급환자를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는 헬기로 개조·변경할 예정이다.

 한편 2011년 9월 2대의 닥터헬기 운항을 시작으로 2013년 2대, 2016년 2대가 추가로 운항을 시작했으며, 2018년 말까지 누적환자 7200여 명의 환자를 이송하는 등 중증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경기도 닥터헬기를 통해 24시간 운용 등 새로운 닥터헬기 모델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복지부는 ‘2018~2022년 응급의료기본계획(2018.12)’ 및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2018.3)’에 따라 닥터헬기 운영 확대와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활용으로 응급환자가 전국 어디서나 골든타임 내에 치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촘촘한 이송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