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야생동물 찻길사고 예방 캠페인 전개SNS 이용 시민 참여 주력-운전자 사고예방 대응요령 홍보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야생동물들의 찻길사고(로드킬)를 예방하기 위한 민관 캠페인이 전개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31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경의선 숲길’에서 국토교통부, 경찰청, 녹색연합, 국립생태원,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공익활동(캠페인)을 개최한다.

‘경의선 숲길’은 경의선 및 공항철도가 지하에 건설되면서 그 위에 조성된 공원으로 많은 시민들의 휴식 장소로 각광을 받는 곳이다.

이번 공익활동은 동물 찻길사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일으키고,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한 길을 만들기 위한 실천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익활동이 펼쳐지는 5~6월은 야생동물들이 가장 왕성하게 자라나고 번식하는 시기이지만 수많은 동물들이 이동 중 도로 위에서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당하는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이기도 하다.

환경부는 5∼6월을 동물 찻길사고 집중홍보 기간으로 정하고 ‘사라지다 자라나다’를 공익활동 구호(슬로건)로 채택했다.

공익활동 구호를 통해 동물 찻길사고 저감 및 예방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익활동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시민 참여형 홍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 이용자들이 동물 찻길사고 예방·홍보 내용의 사진과 글을 자신의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등에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하여 동물 찻길사고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늘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주의사항’을 담은 안내책자를 갖추어 둔다.

‘동물 찻길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주의사항’은 ▲ 내비게이션, 표지판 등을 통해 동물 찻길사고 빈발 지역임을 알 경우 전방을 주시하고 규정 속도 지키기 ▲ 도로에서 동물을 발견했을 때에는 핸들이나 브레이크를 급하게 조작하지 말고, 도로 상황을 살피며 서서히 속도를 줄이기 등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규정 속도 준수, 안전 운전 등 작은 실천만으로도 도로 찻길사고 예방에 동참할 수 있는 만큼, 이번 공익활동으로 많은 국민들이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한 길을 만들기 위한 적극적인 실천과 참여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