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프리미엄 과일로 맛을 높이다식음료업계, 흑수박-애플망고-골드키위 등 활용 풍미 더한 메뉴 소비자 눈길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연일 기온이 오르며 역대급 더위의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이렇듯 날씨가 더워질수록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상큼한 맛을 선호하기 때문에, 최근 들어 각종 과일을 활용한 제품이 더욱 각광받는 추세다.

이 같은 흐름에 여러 식음료 브랜드에서 다양한 과일을 넣어 만든 제품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제품들이 있다. 바로 ‘프리미엄 품종’의 과일을 메인 재료로 활용해 차별화에 나선 제품들이다.

이러한 메뉴들은 일반 수박이 아닌 흑수박, 일반 망고가 아닌 애플망고 등 신품종 프리미엄 과일을 사용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풍미를 선사한다. 일반 품종에 비해 과일 자체의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전반적인 소비자 만족도도 높다는 평이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1설빙은 최근 여름 한정 신메뉴로 고당도 국내산 프리미엄 흑수박을 통째로 넣은 ‘리얼통통흑수박’을 출시했다.

매년 여름 제철 수박을 활용한 빙수를 선보였던 설빙이지만, 이번에는 일반적인 수박이 아닌 프리미엄 품종인 흑수박을 사용해 특별함을 더했다. 흑수박은 일반 수박에 비해 당도가 높고 과육에 씨가 적고 식감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열대과일 ‘애플망고’를 활용한 ‘듬뿍애플망고샌드’을 선보였다.

세븐일레븐의 ‘듬뿍애플망고샌드’는 과즙이 풍부하고 신선한 페루산 애플망고를 사용했다. 여기에 애플망고와 잘 어울리는 연유 생크림을 함께 토핑해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을 완성했다.

애플망고는 일반 망고에 비해 더 달고 진한 향이 감돌며 과즙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사과처럼 붉은색을 띠며 달콤함에 상큼함까지 느낄 수 있는 고급 과일로 디저트에 많이 활용된다.

더본코리아의 커피전문점 빽다방은 지난달 골드키위의 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주스 신메뉴 ‘완전골드키위’를 내놨다.

이번에 출시한 ‘완전골드키위’는 빽다방의 주스 시리즈 ‘완전주스’의 11번째 음료로, 일반 그린키위가 아닌 속살이 노란색을 띄며 단맛이 더 강한 골드키위를 활용했다.

이디야커피는 최근 카카오프렌즈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라이언 망고후르츠 플랫치노’와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 2종을 출시했다.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는 사과와 복숭아의 교배종인 ‘피치애플’을 모티브로 했다.

피치애플은 겉은 사과처럼 빨갛지만 속 과육은 복숭아처럼 불그스름한 빛을 띄어 ‘핑크사과’라고 불리는 프리미엄 과일이다. ‘어피치 애플허니 플랫치노’는 달콤한 사과 맛을 베이스로 후미에 은은하게 복숭아 풍미를 더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