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진료정보교류사업, 전국 모든 권역 확대 '성공'인천·강원·제주, 올해 신규 거점기관 추가…의뢰·회송료에 수가 가산 검토
진료정보공유시스템 이용 모습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진료정보교류사업을 전국 모든 권역으로 확대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정부는 진료정보교류가 이뤄지는 경우 의뢰‧회송료에 수가를 가산하는 등 의료기관 유인책 마련을 검토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올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신규 거점의료기관 공모·지정을 통해 15개 거점의료기관과 1490개 협력 병·의원을 추가하였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이번 신규 거점 의료기관에서는 그동안 거점의료기관이 없었던 인천과 강원, 제주권역까지 확대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신규 거점 의료기관은 강북삼성병원, 고려대안암병원, 고려대구로병원, 삼성서울병원, 인천길병원, 인천성모병원, 인하대병원, 아주대병원, 고려대안산병원, 원광대병원, 강원대병원, 충북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제주대병원,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이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 간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관계망(네트워크)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진료정보교류에 동의한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자기공명영상(MRI) 등 영상정보와 진단․투약 등 진료기록을 의료기관간 전자적으로 전달, 진료 시 과거 진료기록의 활용으로 환자 진료의 연속성이 향상되어 약물사고 예방, 응급상황 대처 등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 중복 촬영․검사 등을 최소화하여 환자 의료비용 절감 및 환자가 직접 진료기록을 전달하는 불편 해소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거점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과 협력관계에 있는 병·의원 간 네트워크 형태로 참여하며, 참여하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 간 정보교류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은 15개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2316개의 의료기관이다. 올해 참여하는 의료기관까지 포함하게 되면 약 3800여개에 이른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올해 신규로 참여하는 의료기관들로 인해 드디어 전국 모든 권역에 진료정보교류 거점의료기관이 구축됐다”며 “의료기관 간 정보연계를 위한 예산, 진료정보교류의 정보 표준 적용을 위한 기술을 지원, 각 기관의 사업 참여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에 유인책(인센티브)을 제공하기 위해 향후 건강보험 수가 지원방안 등을 ‘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에 반영했으며, 의뢰·회송료에 수가를 가산하는 등 현재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