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스트라우만, 세계 임플란트 시장 1위…비결은 R&D“세계적 솔루션 인정” 다나허, 덴츠플라이 제치고 점유율 25% 차지

[의학신문·일간보사=한윤창 기자] 임플란트 전문 기업 스트라우만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디시전 리소스 그룹의 조사를 통해 시장 점유율에서 부동의 1위임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는 2018년 스트라우만 연간 보고서를 통해 발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트라우만의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은 25%로 독보적인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세계 점유율 2위는 19%로 미국의 임플란트 업체 ‘다나허‘가 차지했으며, 독일의 ‘덴츠플라이‘ 임플란트가 12%로 뒤를 이었다.

다년간 세계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는 비결을 스트라우만은 의료진과 환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치료 경험 제공과 끊임없는 연구 개발(R&D)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

스트라우만은 임플란트 표면처리의 표준이 된 자사의 SLA 표면에 친수성을 높인 SLActive(에스엘액티브) 표면처리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SLActive 표면 기술은 향상된 친수성으로 주변의 혈액과 단백질을 끌어당겨 단기간에 임플란트가 뼈와 잘 융합되도록 한다.

최근에는 치아 사이가 좁거나 임플란트를 식립하기에 잇몸 뼈의 양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에 식립할 수 있는 직경 2.9mm의 임플란트를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스트라우만 임플란트는 현재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식립되고 있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솔루션”이라며 “세계 1위의 사명감으로 앞으로도 임플란트 업계 발전을 선도하고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보증하는 고품질의 임플란트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hyc@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윤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