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응급·중환자 대상 초음파검사 건보 확대단일·복합 표적 초음파 구분해 산정 기준 만들어…복합 표적 초음파, 적응증·인력·검사범위 모두 만족해야 인정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응급·중환자 대상 초음파검사가 건강보험 적용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일부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복지부는 기존의 응급·중환자 초음파 규정을 좀 더 상세히 기술, 아예 응급·중환자 초음파 검사의 급여기준을 신설했다(요양급여 적용기준 ‘나952’ 신설).

 급여대상은 쇼크 등 응급상황의 원인 감별, 급성 병변 판정, 치료 방침 결정, 처치·시술 시 보조(천자 및 카테터 삽입 시) 등 빠른 의사결정 및 정확하고 안전한 처치를 위해 초음파 검사가 필요한 환자로 규정된다.

 특히 단일 표적 초음파와 복합 표적 초음파를 구분, 복합 표적 초음파는 응급상황이 발생해 해당 요양기관의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이외 장소에서 검사한 경우에도 인정된다.

 단일 표적 초음파의 경우에는 검사범위에 따라 1부위 또는 2부위 이상으로 구분돼 각각이 산정된다.

 복합 표적 초음파 검사는 △급성 흉부·복부·골반 외상, 심정지, 쇼크나 불안정한 혈류역학, 호흡곤란, 흉통의 적응증이고 △응급의학과 전문의(전공의), 외과계 전문의(외상외과 분야에 한함), 중환자실 전담의가 실시하며, △흉부, 심장, 복부골반을 모두 포함해 검사해야 인정된다. 필요 시 두경부, 사지 등을 추가 검사한 경우도 포함된다. 위의 세 가지 조건 중 하나라도 충족치 않는 경우에는 단일 표적 초음파로 산정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초음파의 경우에는 단계적으로 오는 2021년까지 모두 급여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