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폐암검진 5대암검진과 교차시행돼야”개원내과醫, 또다시 대형병원 쏠림 인한 의료전달체계 붕괴 지적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내과 의사들이 정부가 추진 중인 폐암검진을 일반검진과 기존 5대 암 검진 시행연도가 아닌 격년으로 ‘교차시행’을 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폐암 검진 지정기관은 종합병원급 이상에서만 가능해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농후하기 때문에 보다 교육상담의 내실 있는 검진 수행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회장 김종웅)는 지난 23일 사무국 회의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폐암 국가검진에 대한 부정적 의견을 피력했다.

왼쪽부터 개원내과의사회 은수훈 공보이사, 박근태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 김종웅 개원내과의사회장, 이정용 총무이사

 이날 김종웅 회장은 “내과의사회는 국민건강 향상이라는 대명제를 위한 폐암 검진사업 확대는 찬성하지만 현재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된다면 검진을 통한 사후 관리 효율성 저하와 의료전달체계의 왜곡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전체 건강검진 사후관리의 효율성 제고와 왜곡된 의료전달체계의 정립이라는 본질적 과제를 풀어가기 위해 폐암 검진은 교차검진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정부는 만 40세 이상의 국민을 대상으로 격년마다 위, 대장, 간, 유방, 자궁경부암 등 5대 암 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성인을 대상으로 일반검진과 5대 암 검진은 2년 주기로 시행되며, 홀수 년도 출생자는 홀수 년도에, 짝수 년도 출생자는 짝수 년도에 검진을 받고 있는 상황.

 여기에 정부는 ‘수검율 향상’과 ‘수검자 편의성 향상’을 이유로 폐암 검진까지 포함해 국가암검진 사업을 시행하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개원내과의사회에서는 이같이 일반암과 폐암 검진을 묶으면 모든 검진이 대형병원에서만 이뤄지고 사후 관리가 안 되는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일반암 검진과 다른 년도에 폐암 검진을 실시하는 교차검진이 그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게 의사회 측 입장이다. 게다가 유명무실했던 금연사업도 살릴 수 있다는 것.

 즉 올해 7월부터 시행 예정인 폐암 검진은 만 55세∼74세를 기준으로 일반암 검진과는 달리 홀수년도인 올해는 짝수년도 출생자(1964년생 기준)를 수검자로, 내년 2020년 짝수년도에는 홀수년도 출생자(1965년생 기준)를 수검자로 지정해 기존 검진과 격년으로 시행해야한다는 것이다.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도 “검진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사후관리”라며 “종병급 이상에서만 시행되는 폐암 검진을 기존 방식대로 시행하면 동네의원에서 국가검진과 사후 관리를 받는 수십만 명이 대형병원으로 쏠려 의료전달체계를 더욱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대형검진 센터가 공룡처럼 국가검진을 독과점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후 관리도 거의 되지 않아 국가검진의 효율을 크게 떨어뜨리는 주원인이 되고 있다”며 “향후 폐암검진이 의원급으로 확대·시행된다면 대형검진센터의 독과점 폐해를 더욱 조장해 검진을 시행하는 일차 의료기관의 몰락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개원내과의사회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금연 교육·상담 사업도 함께 활성화해야한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개원내과의사회 이정용 총무이사는 “폐암 발생율을 줄이기 위해 금연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것이 중요한데 교차검진을 시행하게 된다면 2년 주기 대신, 1년 주기로 의료기관을 방문하게 돼 금연에 대한 체크와 교육·상담이 가능하다”라며 “만성질환과 마찬가지로 금연 상담 역할을 가장 잘 할 수 있는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꾸준히 관리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