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국산 의료기기 남미 최대 전시회서 주목'Hospitalar 2019'에서 뷰웍스, 퍼슨, 오픈엠 등 제품력 자랑-“북미, 유럽 잇는 유망 시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최근 중남미 의료기기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면서 북미, 유럽에 이은 제3의 유망 수출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브라질은 외국인 투자 제한 폐지에 따른 외국 자본의 투입으로 종합병원, 전문 클리닉 설립 추진이 활발해지는 등 의료 시설 분야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남미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 '제26회 Hospitalar 2019(호스피탈라)'가 지난 21일 개최돼 24일까지 브라질 상파울루 엑스포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전 세계에서 모인 1,200개가 넘는 기업들의 우수한 제품을 만나기 위해 의료기기 유통사 뿐만 아니라 원료 및 부품 제조사, 현지 의사와 간호사, 병원 총책임자 등 다양한 직종의 종사자들이 방문하며, 지난해 8만 5,000여명의 방문객을 넘어 올해 9만여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멕시코, 칠레, 페루, 파라과이, 볼리비아 등 남미와 더불어 프랑스, 독일 등 유럽과 북미 바이어들과 성공적인 접점을 만들기 위해 국내 기업도 수술실,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등에서 쓰이는 영상장비, 멸균기, 혈당측정기 등 다양한 의료기기와 소모품들을 전시하며 주목받았다.

먼저 뷰웍스는 맘모그라피(유방촬영검사) 솔루션과 소프트웨어 혁신 기술인 `퓨어그리드(PureGrid)’를 공개 시연하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의료 및 특수 영상 솔루션 업체인 뷰웍스가 선보이고 있는 맘모그라피 레트로핏 솔루션은 기존 병원의 아날로그 진단 장비에다 맘모용 디텍터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디지털 진단장비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제품이다.

  퍼슨 부스를 찾은 해외 바이어들

이외에도 작년보다 한층 다양해진 X-레이 디지털 디텍터 제품군도 전시하고 있다. 행사 기간에 집중 홍보를 통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판매를 시작으로 여타 중남미 국가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달 초 멕시코사와 사업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브라질 전시회 참가를 계기로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중남미 X-Ray 시장에 각 국가별 대리점을 다수 확보해 매출 향상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퍼슨은 내시경 소독제를 메인으로 카테터 삽입 시에 쓰이는 국소마취제를 전면에 내세웠고, 상처치료제와 치질연고제 등 회사의 62년 경력을 담은 다수 의약품도 홍보했다.

널리 알려진 루브에스겔(Lubu S Gel)은 무색의 투명한 겔로 글리세린 성분을 가지고 있으며, 진단 또는 치료 등 의료 목적으로 의료기기를 체구(body orifice)에 삽입하기 위한 윤활제다. 직장온도계와 탐폰, 카테터 등 삽입 시 적당량을 부드럽게 문질러 펴주고 사용한다.

오픈엠은 기존 불투명 캐스트의 단점을 보완한 그물형 구조의 ‘오픈캐스트’를 집중 조명했다.

오픈캐스트는 큰 통기구를 가진 그물형 구조로 육안으로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땀 증발이 용이하고 기존 캐스트 착용 시 발생하는 냄새·가려움·갑갑함 등이 발생하지 않는다. 물에 젖지 않는 소수성(hydrophobic)으로 구성돼 샤워도 가능하며 쉽게 건조돼 치료 과정에서 환자 만족도와 효과를 극대화했다.

한편 의료기기조합이 이끄는 한국관은 총 22개 업체가 참여했고, 민속놀이인 투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열며 많은 바이어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또한 코트라 상파울루 무역관 주요 관계자들이 한국 부스를 방문해 업체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에 대해 의견을 공유유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업계 관계자는 “많은 상담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큰 성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돌아가는 발걸음이 가벼울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브라질은 안비자(ANVISA) 인증 등이 까다롭기 때문에 제품 등록하는 측면에서 수출업체와 수입업체의 지속적 협력과 긴 시간을 기다릴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한 “처음 진출하는 것이 어렵지만 한 번 비즈니스를 시작하면 지속적인 관계를 추구하는 브라질 기업만의 특성이 있다”며 “전시회를 기점으로 유선, 이메일 등 여러 연락망을 통해 현지 업체와의 컨텍을 유지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