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이선영 전북대병원 교수 종양세포 SCI 논문 ‘주목’혈액내 암 진단 표준화 방법 제시 - 암 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선영 교수팀의 종양세포 분리기술 관련 논문이 혈액내 존재하는 암을 진단하는 표준화 방법을 제시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이선영 교수

논문은 ‘전혈에서 순환하는 종양세포를 분리하는 기술(Technologies for circulating tumor cell separation from whole blood)’로 종양 관련 국제학술지인 J hematology & Oncology (SCI저널, impactor factor 7.333)의 2019년 5월 온라인에 게재됐다.

전 세계적으로 급변하는 암 환자 혈액내에 존재하는 암 세포 진단기술에 대한 표준화와 다양한 기술의 흐름을 발표하고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암 환자의 진단 및 암의 전이를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발표되어 그 의미가 크다.

현재까지 암환자의 혈액내 존재하는 암 세포에 대한 방법론적인 측면과 정확성 그리고 표준화 기술에 대한 논문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논문의 결과와 내용이 암 연구 과학자, 병원 암 전문 수술의사 관련 제약 및 생명공학 기업에 매우 가치가 있다는 평이다.

특히 말초 혈액내 순환 종양세포 분리 기술은 혈액내 존재하는 암 세포를 찾아내서 암의 전이를 예측할 수 있는 기술뿐만 아니라 암의 치료를 위한 암세포의 돌연변이 연구를 통한 환자 맞춤형 항암제 처방 기술과 혈액내 존재하는 암세포와 원 발암 세포와의 비교연구를 통한 암의 발생 메커니즘연구를 통한 암 치료제 개발연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2017년도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는 이공계 기초산업연구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혈중 암 게놈 분석을 통한 여성암 마커 개발 및 활용’ 연구로 헝가리 채창훈 교수팀(Semmelweis University)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이선영 교수는 추후 CTC(순환종양세포) 연구를 통하여 얻은 돌연변이 유전자의 항암제개발을 위한 PDX 마우스 모델 연구를 통하여 항암제 신약 개발연구에도 국제 공동연구를 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선행연구로 이선영 교수는 2018년 자궁의 유잉육종 (Ewing Sarcoma)환자에서 말초혈액내 순환하는 암세포의 유전자 성향에 대한 분석 결과를 SCIE급 국제학술지인 Experimental and Therapeutic Medicine 에 게재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