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메디쎄이, 3D 프린팅 의료기기 실증사업 선정신규시장 창출과 글로벌 시장 선점 목표…골종양 환자 맞춤형 임플란트 임상 진행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메디쎄이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3D 프린팅 의료기기 산업기술 실증사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메디쎄이 환자맞춤형 천골 임플란트

3D 프린팅 의료기기 산업기술 실증사업은 신규시장 창출과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환자 맞춤형 임플란트 우수성을 검증하고 인허가 및 보험 적용 등 기반 환경 조성을 지원한다.

메디쎄이는 3년간 15억원 한도 연구개발 및 임상실증 비용을 지원받아, 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고대안산병원·국립암센터·계명대 동산의료원과 함께 골종양 환자들의 효과적 인체 수복을 위한 임상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성공적인 과제 수행을 통해 국내 의료보험 채택으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국내외 초기 글로벌 시장 선점과 3D 프린팅 환자맞춤형 의료기기 마켓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쎄이는 앞서 지난달 16일 척추융합시스템과 환자 맞춤형 외상고정 임플란트 설계·제조기술에 대해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으로부터 AA 등급 기술평가를 받았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