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글로벌 규제기관으로 ‘우뚝’베트남 등 5개국 GMP 조사관 대상 WHO/GLO GMP조사관 국제교육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최근 EU 화이트리스트의 등재를 이끌어낸 식약처가 다시한번 국내 GMP수준을 널리 알리는 한편, 글로벌 규제기관으로서 세계보건향상을 위한 교육에 노력하고 있어 주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충북 오송에 있는 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베트남, 필리핀 등 5개국 의약품 제조‧품질관리(GMP) 조사관 10명을 대상으로 ‘2019년 WHO/GLO GMP 조사관 국제교육(사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바이오의약품 제조‧품질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참가국 공무원의 역량 강화를 통해 해당 국가에서 생산‧유통되는 바이오의약품이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제교육훈련센터는 세계보건기구에서 백신 안전성과 유효성 확보를 위해 운영하는 국제적인 교육훈련 프로그램으로, 식약처는 1996년부터 각 국의 규제기관 및 제조업체 등을 분야별 GLO국제 교육훈련센터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식약처는 세계보건기구로부터 2007년 GMP분야 국제교육훈련센터로 지정받아 지난해까지 29개국 의약품 GMP 조사관 130에 대한 교육을 진행해왔다.

주요 내용으로는 ▲바이오의약품 제조‧품질관리(GMP) 주요 개념 ▲바이오의약품 제조시설 설계 ▲생물학적제제의 중요 요소 ▲생물안전(Biosafety) 관련 규제 ▲바이오의약품 제조소 현장실습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WHO/GLO 국제교육훈련이 우리나라 바이오의약품 분야 GMP 수준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하고 세계보건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