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국립부곡병원, 국가트라우마센터 설치권역별 최초 구축·재난심리지원업무 수행…공주·나주·춘천에 추가 설치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영남권에 재난 트라우마 대응을 위한 국가트라우마센터가 설치됐다.

 국립부곡병원은 국가 차원의 효과적인 재난 트라우마(사고 후유 정신장애) 심리지원 체계 마련을 위해 국립부곡병원 내에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설치, 2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간 국립부곡병원은 2016년 경주 지진, 2017년 포항 지진, 2018년 밀양 세종병원 화재, 2019년 진주 방화사건 등 대형 재난·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국가적 차원의 재난심리지원 업무를 수행해 왔다.

 이에 각 권역 중에서는 최초로 국립부곡병원 내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설치, 지역 내 재난심리지원체계를 구축하고, 트라우마 전문가 양성 및 치료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재난피해자들의 심리적 회복을 도울 계획이다. 이후 권역별 국가트라우마센터는 국립공주병원과 국립나주병원, 국립춘천병원 등에 설치될 예정이다.

 센터장은 국립부곡병원장이 겸임하고 총 8명의 정신건강전문요원이 팀원으로 구성 될 예정이다.

 이영렬 국립부곡병원장은 “이번 국가트라우마센터 개소로 영남권에서도 국가적 차원의 체계적·전문적 재난심리지원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