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의약정책
오송재단,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업무협약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오송재단이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함께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왼쪽)이 우즈베케스탄 보건부 관계자와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은 지난 16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과 신승일 전략기획본부장, 4개 연구지원시설 센터장이 참석했으며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알리셰르 사드마노프 보건부 장관과 카리예프 사르도르 제약산업발전청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제약클러스 조성을 위해 오송재단의 경험을 공유하고,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학회, 세미나, 공동연구 등의 활동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알리셰르 사드마노프 보건부 장관님 일행의 재단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하고 우즈베키스탄 제약클러스터 조성에도 재단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