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1500례 달성자궁근종 65.0%로 가장 많아…단일공수술 비중 41.0% 차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병원장 민응기)은 3년 10개월 만에 산부인과 단일 치료과목으로는 최단기간 로봇수술 15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강남차병원은 지난 2015년 6월 처음으로 다빈치로봇수술을 시작한 이후 1년 11개월만에 500례, 2년 11개월만에 1000례를 달성한데 이어 3년 10개월 만인 2019년4월에는 1500례를 달성했는데 이는 국내 최단 기록이다.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 의료진.

강남차병원이 이번 1500례를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전체 수술 중 자궁근종 제거술이 976건(65.0%)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난소종양 325건(21.7%), 부인암 및 기타질환 199건(13.3%) 순이었다. 자궁근종 환자가 많은 이유로는 최근 초경 연령대가 빨라지고 결혼 및 출산연령이 늦어지면서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분석결과 로봇수술센터를 찾은 환자 10명 중 4명(41.6%)이 미혼여성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47.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40대가 32.0%, 20대가 15.7%, 50대 3.6% 순으로, 전체 환자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63.2%를 기록했다. 더불어 전체 수술 중 자궁적출술은 185건(12.3%)에 불과해 전체 환자 중 87.7%(1315건)가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었다.

또한 전체 로봇수술의 41.0%(616건)는 배꼽 부위에 구멍 하나만을 뚫어 흉터를 최소화한 ‘단일공수술’로 진행됐다.

이러한 통계는 최근 젊은 여성들의 부인과 질환이 크게 증가하는 가운데 미혼여성을 중심으로 흉터 최소화 및 가임력 보존 등의 기능적 요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경향을 반영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장 성석주 교수는 “로봇단일공수술을 통한 자궁근종 제거술의 경우 자궁내막과 근육층, 외막층을 정교하고 섬세하게 꿰매는 절차를 세 번에 걸쳐 진행해 난이도가 매우 높다”며 “최근 안전성이나 가임력 보존, 수술 후 삶의 질 향상 등을 위해 단일공수술을 원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수술에 앞서 의료진의 수술 숙련도 및 임상경험이 많은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