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이대서울, 폐암 수술 명의 성숙환 교수 영입국내 최소 침습 흉강경 수술 발전 선구자 역할…중증 질환 경쟁력 확보 노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이대서울병원은 최근 우리나라 폐암 수술 분야 명의인 성숙환 교수를 영입했다. 지난 2월 진료를 개시한 이대서울병원이 5월 23일 정식 개원식을 앞두고 중증 질환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는 것.

이번에 영입된 성숙환 교수<사진>는 1978년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 대학병원, 워싱턴대학병원, 피츠버그대학병원, 샌디에이고의료원 등에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하는 것은 물론 서울대병원과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에서 흉강경 수술과 폐암 및 식도암 분야를 선구적으로 이끌었다.

국내 최초로 흉강경 수술을 도입해 폐암 치료의 새 길을 연 성숙환 교수는 8,000례가 넘는 흉부질환 수술을 시행했으며 기존 개흉 수술에 비해 회복이 빠르고 감염률이 낮은 흉강경 수술에선 국내 제일을 자랑한다. 또한 조기폐암 환자에게만 가능하던 흉강경 수술의 범위를 넓혀가면서 치료 성적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성숙환 교수는 대한흉부외과학회, 대한폐암학회와 대한기관식도과학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연구 및 학회 활동을 통해 국내 최소 침습 흉강경 수술 발전에 선구자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대서울병원은 성숙환 교수 영입으로 5월 23일 정식 개원을 앞두고 폐암 수술을 비롯한 흉부외과 질환의 효율적 치료를 체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으며, 폐암과 식도암 등 중증 질환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