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인터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시행 1년, 이제는 빅데이터’안영진 마약관리과장, '빅데이터 접목해 마약류 적정사용환경 조성할 것'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1년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시행착오는 있었지만 프로그램 사용자들과 잘 소통하면서 잘 정착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시스템에 축적된 데이터를 이용해 마약류의약품의 오남용을 보다 효율적으로 막기위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안영진 마약관리과장(사진)이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의 지난 1년을 평가하고, 앞으로 빅데이터를 이용한 오남용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식약처의 향후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5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시행해 마약류 취급제도를 개선하고 본격적인 오남용 관리에 나서 체계적인 사후관리시스템 구축에 한발 더 다가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전국에서 쌓이는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마약류 안전사용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빅데이터를 이용해 불법행위를 적발하거나 국내 마약류 사용 패턴을 분석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달에 식약처는 경찰, 심평원과 합동으로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 52곳에 대한 합동기획감시를 실시해 27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하기도 했다.

안영진 과장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도입 후 인적정보, 투약·조제정보, 제품정보 등이 포함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오남용 등 위반 가능성이 높은 대상을 선정해 적발했다”면서 “매일 들어오는 정보에 대해서 꼼꼼하게 모니터링 하고 있어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식약처는 의료용 약물을 처방하는 의사들에게 ‘의료용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보내고 있다. 의사들에게 자신의 처방량이나 환자수 등을 분석한 정보를 제공해 마약류의 적정사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안영진 과장은 “진료권 제한이라는 항의도 있지만 자신의 처방량을 점검해 볼수 있어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면서 “서한 발송의 의미는 강제성보다는 자율적으로 오남용을 주의를 할 수 있게끔 도와주는 역할이라고 생각해주면 고맙겠다”고 전했다.

안 과장은 이어 “환자들마다 반드시 필요한 처방이 있기 때문에 처음부터 마약류 의약품 사용량이 급감하는 드라마틱한 결과를 기대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제도가 꾸준히 진행되면 불필요한 처방이 줄어들어 전체 사용량도 어느정도는 감소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지난 2월, 마약류 의약품별 오남용에 대한 각각의 기준을 만들기 위해 대한의사협회에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오남용에 대한 기준을 우선 정립해야 위험도에 따른 데이터 분석이 가능해지기 때문.

식약처의 연구용역 발주에 따라, 의협은 앞으로 3년간 8개 종류, 총 47개 성분에 대한 마약류 의약품에 대한 오남용 기준을 연구하게 된다.

한편, 안영진 과장은 빅데이터 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개선사항으로 인력증원을 꼽았다.

현재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는 매일 53만건씩 정보가 누적돼 1년간 1억건이 넘는 정보가 쌓이고 있지만 정보를 분석할 빅데이터 전문가가 부족하다는 것.

안 과장은 “데이터를 토대로 처방패턴이 이상한 경우를 걸러내도록 알고리즘을 구축할 계획인데 그 과정에서 빅데이터 전문가의 확보가 절실하다”면서 “지금 8명의 인원이 있는데, 현장으로 직접 출동해야하는 현장대응팀을 고려하면 이것보다 인력이 3배는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획단속을 하고 서한을 보내는 등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이용한 빅데이터 사업이 진행되는 것을 보면서 힘들지만 다들 뿌듯함을 느끼고 있다”면서 “시스템이 무사히 정착해서 국내 마약류 안전사용환경을 조성하는데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