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식품업계, 이른 더위 공략 제품 '봇물'소비자 입맛 봄에서 여름으로 빠르게 이동-음료·면제품 등 다양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5월을 앞두고 한낮 기온이 20도 후반까지 오르는 등 이른 여름이 찾아오면서, 식음료업계도 누구보다 빠른 ‘얼리 썸머(Early Summer)’ 신상을 선보이며 여름 시장 공략을 위한 기선 제압에 나섰다.

한 온라인 쇼핑몰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여름 과일과 빙수 재료와 같은 여름 먹거리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배에서 15배까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의 입맛이 봄에서 여름으로 빠르게 옮겨감에 따라 식음료업계도 여름 입맛과 이른 더위를 사로잡을 신제품으로 수요 잡기에 나선 모양새다.

일상 속 갈증을 해소해 줄 청량감 가득한 음료부터 무더위 입맛을 돋울 이색적인 면제품까지 연이어 출시되며, 이른 더위에 지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음료업계는 여름철 무더위를 잊게 하는 산뜻하면서도 상큼함을 겸비한 맛과 야외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휴대성을 겸비한 신제품으로 다가오는 여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코카-콜라사의 ‘토레타!’는 4년 만에 새로운 신제품으로 ‘맑고 투명하게 빛나는 수분’을 컨셉으로 피부 미용과 건강에 관심이 높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토레타! 로즈힙워터’를 선보였다.

로즈힙 추출물의 상큼함이 더해져 일상 속 수분 보충이 필요한 순간을 더욱 촉촉하고 상큼하게 채울 수 있다. 500ml 기준 32kcal 저칼로리 제품으로 어디서나 가볍고 부담 없이 즐기기에 좋다.

보해양조는 스파클링 음료 ‘크렁크 펀치’를 새롭게 선보였다.

크렁크 펀치 체리스파클링은 실제 체리 과즙이 함유돼 진하고 새콤한 맛이 일품이며, 크렁크 펀치 캔디스파클링은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소다 맛으로 깔끔한 청량감을 자랑한다. 휴대가 쉬운 캔 형태로 출시되며 용량은 350ml이다.

카페업계도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가 빨라짐에 따라 기존 성수기인 5월이 되기도 전인 4월 초부터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파스쿠찌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크림 덮인 빙산'을 주제로 빙수 5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빙수 5종은 ‘요거딸기빙산’, ‘흑당이달고나빙산’, ‘피치얼그레이빙산’ 등 신제품 3종과 고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온 ‘인절미팥동산’, ‘망고딸기동산’ 등으로 구성됐으며, 함께 제공되는 삽 모양의 스푼으로 빙수 속에 숨겨진 젤라또를 찾아 먹는 재미를 더했다.

드롭탑은 시그니처 메뉴 ‘아이스탑’ 빙수 4종을 출시했다.

'아이스탑' 빙수는 다양한 과일과 토핑으로 차별화된 맛과 비주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시그니처 메뉴다. 올해는 ‘아이스탑 센세이션’을 주제로 눈꽃얼음을 활용해 더욱 풍성해진 맛을 즐길 수 있다.

여름철 입맛을 돋구는 새콤매콤한 면류도 여름철 빠트릴 수 없는 먹킷리스트다. 특히 올해는 미역을 넣은 여름 비빔면 경쟁에 불이 붙으며 다양한 신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농심의 ‘미역듬뿍 초장비빔면’은 라면에 미역 초고추장무침을 접목시킨 제품이다. 전남 고흥산 미역을 사용해 신선한 자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았다.

특히 면에도 미역 분말을 넣어 맛과 향을 살리는 동시에 쫄깃함을 더했다는 설명이다.

오뚜기도 창립 50주년을 기념하여 한정판 제품으로 ‘미역초 비빔몀’을 출시하며 여름 비빔면 경쟁에 뛰어들었다.

미역초무침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제품으로 매콤새콤한 초고추장 비빔소스와 남해안산 청정미역을 조합해 올여름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