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젊은 통풍 환자 지속 증가, 예방과 치료법은?20대 남성 5년새 82% 증가…서울의료원, 2년 내 80% 정도 재발률 보여 전문의 상담 중요
통풍결절 손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제왕의 병’이라는 별명을 가진 통풍은 전통적으로 채식 위주의 식습관을 가진 우리나라에서 다소 생소한 질환이었으나, 요즘은 영양 과잉 등으로 인해 국내에서 통풍을 앓는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더 이상 드문 질환이 아니게 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2010년에는 221,816명이었던 통풍환자가 2017년 395,154명으로 약 78% 정도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이 가운데 남성은 93%를 차지했으며 20대 남성은 5년 새 82%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연령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 50대가 23.5%(9만 5738명)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21.9%(8만 9465명)로 뒤를 이었다. 통풍은 국내에서 흔한 질환일 뿐만 아니라 젊은 연령에서도 발병 가능한 질환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의료원 류마티스내과 최병용 과장과 함께 젊은 층에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통풍의 예방법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봤다.

서울의료원 류마티스내과 최병용 과장은 “서울의료원에서 진료받은 통풍 환자의 약 24.8%는 통풍 때문에 응급실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 가운데 81.3%가 60세 이전의 남자로 사회나 직장에서 왕성하게 활동해야 하는 이들이 통풍으로 인해 생업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최 과장은 이어 “매해 통풍으로 고통받는 환자의 수가 증가하는 반면, 나이는 젊어지고 있으므로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고요산혈증은 식습관의 교정이나 대사증후군의 동반 가능성에 대한 관리를 통해 혈중 요산을 낮춰야 한다”고 경고했다.

■ 주로 관절에서 발생하는 통풍
통풍은 혈액 속에 요산이 과도하게 축적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요산은 음식에 들어있는 퓨린을 인체가 대사하고 남은 물질로 신장을 거쳐 소변으로 배설된다. 신장기능의 저하, 요산의 생성 증가, 가족력 등으로 인해 체내에 요산이 배출되지 않고 축적되어 결정형태로 쌓이게 되면 우리 몸의 백혈구가 요산 결정을 세균이나 바이러스로 착각해 탐식하면서 염증을 유발해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서울의료원 류마티스내과 최병용 과장.

주로 관절부위에서 발생하는데, 동의보감에서는 백마리의 호랑이가 관절을 물어뜯는 듯한 통증을 느낀다는 의미로 통풍을 ‘백호역절풍’이라고 소개할 만큼 전날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관절이 새벽부터 아프기 시작해서 몇 시간 안에 통증이 최고조로 이르게 되는 것이 통풍의 주요증상이다. 이러한 통증이 수 일 이상 지속되다가 서서히 호전되는데 적절한 약물 치료를 하지 않으면 통증을 견디기 어려워 일상생활에 영향을 받게 된다. 

통풍 환자는 급성 관절염 형태로 발병하기 전에 오랜 기간 무증상 상태로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요산수치 농도가 7.0mg/dl이상인 고요산혈증일 경우 약 20% 이하에서 통풍이 발병하는데 혈중 요산 수치가 높게 유지되거나 신장기능 장애가 동반된 경우에는 통풍 발병 가능성이 높게 증가하게 된다.

초기에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고 장기간 방치하면 요산 결정체가 덩어리를 이루어서 피하조직에 침착해 혹처럼 생긴 통풍결절이 발생하기도 한다.

■ 통풍의 예방 방법
통풍의 예방을 위해서는 요산 농도를 관리해야 한다.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을 경우 고혈압, 비만, 지방간, 이상지질혈증 및 이상혈당증과 관련이 있는 대사증후군의 발병위험을 약 1.6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보고되었기 때문에 식이 습관의 교정은 필수다. 퓨린의 함량이 높은 맥주, 육류, 내장, 등 푸른 생선, 새우 등의 과도한 복용을 피하고 체중 감량을 위해 과식을 금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과일주스나 청량음료에 함유된 과당은 혈액 속에 쌓인 요산의 배출을 억제하기 때문에 좋지 않다.

최병용 과장은 “통풍은 2년 내 재발률이 80%에 달할 정도로 재발률이 높아 치료가 잘 안 되는 고질병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많다”며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서 올바른 진단과 개인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해 적극적으로 관리한다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