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메디퓨처스, 순천향대부천병원과 임상 협약초음파 기반 지방줄기세포 분리 기술·의료용 3차원 봉합사 등 공동 연구개발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초음파 바이오 메디컬 기업 메디퓨처스(대표 김지민)가 순천향대부천병원 성형외과(박은수 교수) 및 슬림메디센터(센터장 조규석)와 임상·연구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메디퓨처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단백질분해효소(Collagenase)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초음파,로만 지방유래 줄기세포(ADSCs)를 추출하는 기술과 특허 출원된 초음파를 이용한 의료용 3차원 봉합사에 대한 임상 및 공동 연구개발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순천향대부천병원은 2001년 설립 이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하는 4대 암에 대한 적정성 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은 것은 물론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기관평가에서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중증환자 특성화 병원이기도 하다.

협약을 주관한 성형외과 박은수 교수는 스탠포드 대학의 재생의학(지방줄기세포) 및 레디 칠드런스 병원(Rady Children’s Hospital) 안면외과 분야를 연수한 재건 및 성형 전문의다.

박은수 교수는 “메디퓨처스는 초음파 기술을 활용한 지방유래 줄기세포 분리기술과 세계적으로 우수한 품질의 의료용 봉합사를 개발한 기업으로 외과는 물론 재생의료 분야로의 확장이 기대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슬림메디센터는 메디퓨처스가 직접 개발한 신경, 근육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초음파 뼈수술기와 지방융해기 등의 비침습 의료분야 제품은 슬림메디센터의 외과 수술 분야에서 환자의 안전과 빠른 회복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순천향대부천병원은 2013년 국제 병동을 설치한 이래 매년 1만명, 누적 5만명 이상의 해외 환자를 유치하는 등 글로벌 의료기관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산부인과, 성형외과, 유방암센터를 통합한 여성의학센터 설치에 이어 4월에는 고도비만환자의 외과적 수술 뿐만 아니라 당뇨, 고지혈 등의 대사증후군과 우울증 등의 정신과적 진료를 제공하는 슬림메디센터를 구축해 협진을 통한 환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암환자 등에 대한 최단 기간 로봇수술 600회를 돌파한 것은 물론 첨단 수술대 시스템인 테이블 모션 테크놀로지를 국내 최초,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도입하는 등 선진 의료기술 전파에도 앞장서고 있다.

김지환 메디퓨처스 사장은 “지방유래줄기세포를 포함한 성체줄기세포 기반의 치료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 만큼 이번 협력을 통해 지방유래 줄기세포를 활용한 재생재건치료 등 다양한 분야로의 연구 확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