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영남대병원-W병원, 절단 환자 진료체계 구축 업무 협약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영남대학교병원(병원장 김성호)과 W병원(병원장 우상현)이 지난 17일 ‘지역 사회 절단 환자 진료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양 병원은 지역 사회 절단 환자 진료체계의 공동발전을 추구하고 진료체계를 개선함으로써 절단 환자의 예후 및 생존율을 개선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그 범위를 확대해 팔이식 뿐만 아니라 손가락, 발목 등의 이식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는 데에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영남대병원 김성호 병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함께 국내 최초 팔이식 수술을 진행했던 W병원과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절단 환자들의 경우 예후에 대한 모니터링이 중요한 만큼 수술 전부터 사후 관리까지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W병원 우상현 병원장도 “절단 환자에 대해 전문화된 수지접합 전문병원에서 빠른 수술과 치료를 할 수 있게 되어 환자들에게 그만큼 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게 되었다”며 “영남대병원과 그 일을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학교병원과 W병원은 지난 2017년 2월, 국내 최초로 팔이식 수술을 함께 시행한 바 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