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노인 환자 포괄적 케어 위해 ‘케어 플랜&코디네이터’ 필요일산병원 조경희 교수, 고령화 추세 감안 우리나라 신속히 도입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급속한 고령화 추세에서 노인 환자의 포괄적 케어를 위해서는 ‘케어 플랜&코디네이터’ 가 반드시 필요하며, 향후 의료 그리고 복지 서비스 연계의 중요한 기초 사업으로 위치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조경희 교수(사진)는 지난 21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된 대한임상노인의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노인환자 관리 방안 모색’을 위한 강연에서 이 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2025년에 1000만명,  2035년에는 1500만명에 이르고, 노인인구 중 85세 이상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대하고 있어 2015년 7.8%, 2017년 8.5%, 2021년에는 10%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조교수에 따르면 2015년 만성질환자는 1439만(전체 28.5%, 전년 대비 2.9% 증가, 진료비 8.0% 증가), 2개 이상 만성질환을 갖는 복합만성질환자는 약 430만명 (전체의 약 8%)에 달한다.

 복합 만성질환의 구성을 유병률이 높은 순서대로 살펴보면, 고혈압+만성요통+관절증(19.0%), 고혈압+만성요통+당뇨병(5.94%), 고혈압+관절증+당뇨병(3.02%) 순이다. 국내에서는 복합 만성질환자의 관리를 위해 ‘의원급 만성질환 관리제’,  ‘고혈압, 당뇨병 등록관리 시범사업’, ‘만성질환관리사업’,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 ‘만성질환관리 수가 시범사업’ 등을 거쳐 현재로는 모두 통합하여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장기요양서비스 및 복지서비스를 합쳐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는데 방문진료 제도는 의료계와 정부의 논의 하에 ‘방문에 대한 요양급여 비용’, ‘왕진에 관한 법률 제정’, ‘의료인의 법적 책임 문제’ 등에 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미국에서는 복합요구가 있는 환자를 위한 케어 모델로는 의료보험, 지자체, 국가 예산을 이용하여 PACE (Program of All-Inclusive Care for the Elderly), GRACE (Geriatric Resources for the Assessment and Care of Elders)와 같은 여러 사업을 하고 있다. 

조경희 교수는 일산병원에서 노인 환자의 포괄적 케어를 위하여 의료전달체계 및 복지 서비스 연계 시범사업을 3년간 시행한 경험을 공유하면서, “케어 플랜”을 작성하여 지역사회 의원과 함께 환자를 공유하고, 케어코디네이터(간호사, 사회복지사)를 이용하여 복지 서비스를 연계한 사업이 향후 의료 그리고 복지 서비스 연계의 중요한 기초 사업으로 위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지역사회에서 노인 환자에서의 접근은 추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에 맞추어 재편되고 의료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방문 진료가 활성화 되어 갈 예정이라면서 급성 중증 질병은 의료전달체계 발전에 맞추어 관리되고, 응급진료 기능은 환자 중심으로 고도화되며, 요양서비스 및 복지서비스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사업의 흐름에 따라서 보건·의료·복지가 통합되어 가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