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온라인 매장·제품 안전관리 방안 모색식약처, 온라인 시장 규모 급성장 식품 소비 트렌트 변화 반영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오는 24일 ‘식품 소비 트렌드 변화에 따른 온라인 매장·제품 안전관리 방안’이라는 주제로 ‘제11회 식품·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을 광화문 1번가(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2019년도 식약처 3대 역점 추진과제 중 하나인 ’온라인 건강 안심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매장 및 제품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추진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했다.

온라인시장 규모는 2017년 91조(식품·화장품 21조)에서 2018년 112조로 무려 22.6%(식품·화장품 28조, 35%↑)나 성장했다.

이번 포럼에선 ▲새로운 형태의 식품 소비 매장 소비자 피해·구제 사례(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순복 사무처장) ▲온라인 기반 식품 판매업의 위생 및 안전관리 현황((주)대상 품질경영실 권장윤 품질보증센터장) ▲새로운 형태의 식품 소비 안전관리 강화 방안(식약처 식품안전관리과 김용재 과장) 등이 발표되고 토론된다.

한편, 지난 11회 열린포럼에서 논의된 내용 중 ▲맞춤형 화장품 사용 후 부작용 등 문제에 대한 책임소재와 처리과정 명확화 필요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국가 자격증 시험 시행 관련 준비사항 공유 등 건의사항에 대해 향후 개정 될 화장품법 시행규칙에 충분히 검토하여 반영하기로 하였으며 자격시험은 시험 실시 전 시험과목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이번 포럼을 통해 소비자가 위생 상태를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배달전문 음식점, 온라인 배달 마켓, 인터넷 반찬가게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열린포럼은 식약처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mfds,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색)을 통해 행사 당일 실시간으로 현장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