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대병원 실시간 문자통역 소프트웨어 ‘눈길’청각장애인 소통 지원 위한 ‘소보로’ 도입…‘장벽 없는 병원 프로젝트’의 노력 중 하나
소보로 구동화면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이 병원 최초로 도입한 실시간 문자통역 소프트웨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모두가 차별 없이 건강할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장벽 없는 병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대병원의 노력 중 하나이며 ‘장애인의 날(4월 20일)’을 맞아 더욱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대한외래를 개원하며 청각장애인의 의료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소보로’가 탑재된 태블릿 PC를 도입해 청각장애인들과 난청환자들이 보다 편안한 진료를 볼 수 있게 돕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소보로’는 인공지능 기반 실시간 문자통역 소프트웨어로 ‘소리를 보는 통로’라는 뜻으로 ㈜소리를보는통로와 서울대병원이 공동 개발한 서비스다.

‘소보로’는 한 대학생 창업자의 아이디어로 시작한 청각장애인용 프로그램으로, 의사와 환자가 말을 하면 그들의 대화가 태블릿 PC에 그대로 입력되는 음성인식을 말한다.

특히 이비인후과 외래에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실시간 자막 서비스가 운용 중에 있으며, 환자와의 소통이 많은 수납 창구와 검사실에도 배치돼 운영 중에 있다.

‘소보로’는 청각장애인 소통 지원을 위한 실시간 문자통역 기능은 물론, 청각장애인이 본인의 의사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필담 입력 기능을 지원해 원활한 양방향 소통을 가능케 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소보로를 통해 실제 의사소통을 하는 장면

또한 문자 통역 내용을 다른 화면에서 원격으로 볼 수 있는 ‘채널링’ 기능이 탑재돼 있어 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권용진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은 “대학생 창업자가 음성인식 엔진을 개발한 것은 아니지만 오타율이 5% 대에 머물 정도로 굉장히 빠르고 정확한 특징이 있고 특허도 낸 상태”라며 “현재 이비인후과에서 활발히 사용 중인데 ICT 기술을 활용해 청각장애인들의 병원 문턱을 낮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단장은 이어 “모든 사람이 차별 없이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의료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서울대병원이 추구하는 공공의료의 핵심가치”라며 “이번 실시간 문자통역 소프트웨어도 그 일환 중 하나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