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데스크 칼럼
인보사가 대국민 사기극(?),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국내의 몇 안 되는 글로벌 신약 기대주 하나가 발을 헛디뎠다. 혹여 큰 부상이 아닐까 걱정스러운데 마치 싹을 자르기로 작정한 듯 일각의 손가락질이 예사롭지 않다. 그렇지 않아도 만신창이 인 데 ‘국민을 상대로한 사기극 아니냐’며 강력한 법적 대처의 주문도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영주 부국장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하고, 코오롱생명과학이 마케팅을 맡고 있는 인보사는 그 스케일부터 여느 신약과는 달랐다. ‘10년내 세계 10대 의약품 대열에 올려놓겠다’는 것이 CEO의 공언이었다. 이 정도 매출을 위해선 연간 10조 매출은 돼야 한다.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서 한 번의 간편한 주사로 수술 없이 2년 이상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아직 미개척 분야로 꼽히는 골관절염 근본치료제(연골재생)에 가장 가까운 신약이라는 것이 그 근거였다. 통증이 멈추고 영원히 진행이 안 되거나, 약간 악화될 순 있지만 진행속도가 현저히 늦어지도록 한다면 사실상 연골재생까지는 못 미치더라도 ‘구조개선’에는 가깝다고 볼 수 있으며, 이 정도 효과를 보이고 있는 세계 유일의 치료제가 인보사라는 것. 따라서 노화와 함께 오는 가장 흔한 질환이 골관절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시장은 무궁무진하며 연간 글로벌 매출 10조가 불가능 하지 않다는 것이 코오롱측의 장담이었다.

그리고 이 같은 장담이 허황되지 않다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잇단 성과가 증명한다. 우선 미국FDA 허가과정이 순탄했다. 지난해 7월 미국FDA 임상시료 사용 승인 획득으로 본격적인 임상3상에 돌입한 데 이어 11월 첫 환자투여가 이뤄져 2020년 상반기까지 환자투여를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반응도 뜨거웠다. 미국 먼디파마와 6700억원대의 일본 내 개발 및 상업화 독점권 계약, 중국 ‘China Life Medical Centre’와 2300억 수출계약 등 굵직한 성과 외에도 세계 각국에서 다수의 수출계약이 이뤄지며 글로벌 블록버스터의 길을 예약해 뒀던 것이다.

그러나 이같이 글로벌 블록버스터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인보사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데는 그렇게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코오롱측은 4월 1일 인보사 주성분 중 2액이 허가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형질전환된 동종유래 연골세포가 아닌 GP2-293세포라는 점이 확인돼 자발적 유통·판매 중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품목허가 신청 시 필요할 것으로 판단, 자발적으로 실시한 WCB(Working Cell Bank, 제조용 세포은행)에 대한 STR(Short Tandem Repeat, 유전학적 계통검사)에서 이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그 이후 3주가 채 안된 기간 인보사의 추락은 극적이다. 이곳저곳에서 두드려 맞아 만신창이가 돼 애물단지로 전락했고, 코오롱생명과학이나 코오롱티슈진 주식은 모두 반 토막 났다. ‘제품이 다른 것이 아니라 이름이 다른 것일 뿐’이라며 ‘안전성·유효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회사의 해명에도 시장은 냉담했다.

그도 그럴 것이 제품이 허가사항과 다르다는 것은 치명적 하자이며, 어떤 이유로도 이해받기 어렵다. 회사도 그 죗 값을 톡톡히 치르고 있다. 회사가 잘못한 것은 또 있다. 회사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결과 때문에 다시 확인하느라 그랬다지만 결과적으로 문제 인지 후 한 달 여 만에 실질적 조치가 이뤄졌고 늑장 대응의 비난을 피해갈 수 없다.

한 약사시민단체는 사기극으로 단정하고 검경고소를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고, 한 언론은 ‘제2의 황우석 사태’로 규정했으며, 허가당국 조차 ‘문제를 알면서 모른 채 한 것 아니냐’며 의혹제기에 가세했다.

그러나 이 문제를 대국민 사기극으로 몰아가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 사기극으로 보기에는 허점이 너무 많다.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라는 것을 알았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굳이 사실이 폭로될 것이 뻔한 관련 검사를 자진 실시할 이유가 있었을까?

결과를 단정하긴 어렵지만 알면서 속였다기 보다는 몰라서 실수했을 가능성이 더 높다.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는 인보사가 세계 최초이고, 신약개발 역사에서 시행착오가 적지 않다는 점을 상기하면 못 이해할 바는 아니라는 생각이다. 비록 많은 문제를 안고 있지만 이를 대국민 사기극으로 몰아가는 것은 지나치다. 척박한 환경에서 힘겹게 노력하고 있는 신약개발 기업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주문한다면 지나친 것일까?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뭔소리지? 2019-04-24 14:27:01

    의약품은 과학이 기반인데

    뭐인지도 모르고 논문 쓰고 임상한 회사가

    사기가 아니면 뭐요? 아차 실수 이거임?

    과학을 무시하면 한의사가 쓰는 탕약이랑 다를게 뭡니까?   삭제

    • 김영주부국장님 2019-04-24 11:43:42

      그리고 아래에 댓글 알바들 참 많은데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댓글 그렇게 쓰셔도 어짜피 성분이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허가 취소 될겁니다.
      댓글알바 쓰실 바에는 회사는 소송 준비나 하세요.   삭제

      • 김영주부국장님 2019-04-24 11:41:17

        제발 알고 글쓰세요.
        코오롱생명과학에서 지발적으로 검사한게 아니라 미국 FDA에서 성분 검사후 성분 다름이 걸려서 다시 성분 분석해서 제출 하라고 해서 이 사태 난거에요.코오롱생명과학이 국민들을 위해 자진해서 성분검사를 다시 한게 아니라구요.기사내용에는 마치 자신 검사한 것 처럼 옹호 하시네요.정부기관인 KFDA도 제대로 조사 안했으니 승인 해준 책임을 그리고 코오롱생명과학은 치료비 전액 돌려 줘야 할것이구 소송도 감수 해야 겠죠.
        김영주부국장님.이런 쓰레기회사 옹호는 하지 마십시요.   삭제

        • 과학자 2019-04-23 23:29:19

          임상에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세포치료제 개발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세포치료제의 부작용은 치료효과가 없는게 아니라 바로 암입니다.

          그말은 오랜 기간을 두고 추적임상을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저희 나라보다 줄기세포연구를 먼저 시작한 미국, 영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세포치료제 개발을 못해서 안한다고 생각하세요.
          세계의 많은 줄기세포 관련 임상 연구자들이 한국을 주목하고있습니다. 과연 어떤 부작용이 일어나는지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인간의 생명 관련되어 있고, 기 치료 받은 환자들의 추적관찰이 필요!   삭제

          • 과학자 2019-04-23 23:21:11

            이 신장세포는 불사멸된 세포입니다.
            그말은 죽지 않게 유전자 조작되어 있다는 말입니다. 우리몸의 면역체계을 이겨내면 바로 암세포와 다를바 없는것입니다.

            약을 개발하면서 일어나는 작은 부작용때문에 개발이 중단되거나 임상을 실패하는데, 이 세포치료제의 부작용은 암입니다.

            간에 신장세포를, 뇌에 신장세포를 이식하면 간기능이, 뇌의 신경관련 기능이 항상 또는 치료 될수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제발 이익만을 추구하지 말고, 인간의 생명, 고통받고 있는 환자의 생명등 윤리적으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되는 검증 또는 불확실한 과학적 결과를   삭제

            • ㅋㅋㅋ 2019-04-23 20:52:46

              ㅋㅋ 팩트하나말하자면 이 기사두둔하는것들 백프로 주주다ㅋㅋㅋㅋㅋㅋ 아직까지 손절안하고 모하냐   삭제

              • 부활 2019-04-23 14:59:52

                처음으로 제대로 된 객관적인 글을 보았네요.
                정말 우리나라 언론과 국민성이 이것밖에 안되는가 봅니다.
                누굴탓하겠습니까.. 우리자신들이 이런건데...

                하루빨리 이 오해에서 벗어나 세계적인 신약이 되길 기원합니다.   삭제

                • 구름 2019-04-23 14:59:33

                  사기는 아닌게 투약 환자들의 반응이 너무 좋습니다.   삭제

                  • KAL 2019-04-23 12:08:38

                    그란 말을 하려면 당신 무릎팍에 주사 찔러넣고 효과본 후애 입을 놀려라.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이따위 코오롱 치질이나 빨아주는 글쓰고 자빠졌어?
                    커버도 보아 가며 커버처줘야지.   삭제

                    • 박상민 2019-04-23 12:02:48

                      정신차리세요!!
                      두둔할 걸 두둔해야죠!
                      애초 신장유래세포였다면 담당 의사나 환자거 그 주사를 비싼 돈주고 맞았겠어요?? 신장유래세포는 현재까지 인체에는 투약한 전래가 없다고 하는데 그걸 15년간 모르고 있었다는게 사기가 아니면 뭡니까? 이거 품목변경으로 유야무야해보세요. 식약처 신뢰할 수 있겠어요? 환자들 생각하세요. 지금 사람들이 당신처럼 입이 없어 말을 안하는 줄 알아요? 살점을 뜯어먹고 가죽을 벗겨먹고 싶은게 현재 환자들 심정인데?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