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 22일 개원'도심에서 선진 재활서비스 제공해 접근성 향상 기대'…전국 대도시에 순차적 개원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오는 22일 산재노동자의 재활수요를 고려하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을 개원한다.

 선진국형 외래재활센터 설립을 추진했던 공단 측은 서울시 영등포구에 첫 번째 외래재활센터인 서울의원을 개원, 사회복귀를 앞둔 산재노동자에게 맞춤형 재활프로그램을 서비스 할 예정이다.

 우수한 전문재활치료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공단은 공단 산하 전국 10개 소속병원이 대부분 산업단지 부근에 건립돼 대도시 시내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 위치해 있다.

 이에 공단은 공단 소속병원 전문재활서비스에 대한 산재노동자의 접근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독일, 미국 등 선진국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내외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서울의원을 발족시켰다.

 심경우 이사장은 “그간 공단 소속병원의 축적된 재활치료프로그램과 노하우가 그대로 적용된 서울의원은 산재노동자들이 조기에 일터로 복귀하여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공단은 ‘서울의원’ 운영에 대한 성과평가 및 효과성 분석결과를 토대로 성공적인 운영 모델을 정립하여 광주, 부산 등 대도시에 순차적으로 확대 개원할 계획이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