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전남대병원 ‘백의회 한마음 축제’ 성료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서 열려 - 환자행복 위해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 다짐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백의천사들의 화합과 친목을 도모하는 ‘백의회 한마음 축제’를 17일 전남대의과대학 화순캠퍼스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전남대병원 간호사 ‘백의회 한마음 축제’

전남대병원 간호부 주최로 열린 ‘백의회 한마음 축제’는 환자의 행복과 지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면서 지난 1년을 결산하고 다가올 1년을 설계하는 간호사들의 화합 행사이다.

백의회(회장 신은숙 간호부장)는 전남대병원 본원과 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의 간호사들의 모임으로서 올해로 창립 62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행사는 이삼용 병원장·정신 화순전남대병원장·신은숙 회장을 비롯해 병원 주요 간부와 간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모두 함께하자는 뜻을 담은 ‘Together We Are!’라는 슬로건으로 ‘서로 칭찬하는 문화, 서로 존중하는 문화, 서로 소통하는 문화’를 조성해 갈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총 3부로 나뉘어진 이날 행사는 1부 정기총회, 2부 기념식, 3부 축하공연으로 진행됐다. 특히 2부에선 전남대병원 신경과병동의 김선옥 간호사가 제14대 나이팅게일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어 내과계중환자실 등 15개 부서에 대한 포상도 있었으며, 신입회원 소개 및 소감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백의회는 지난 1년간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 의료질 향상 및 지표관리, 즐거운 조직문화 만들기에 주력했다.

먼저 진료대기시간 감소와 서비스 개선 활동 그리고 초진환자에 대한 설명 강화 등으로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켰으며, 의료페기물 감축·효율적 병상운영 등으로 경영개선에도 힘써왔다.

또한 직원간 소통과 화합을 이룰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행함으로써 즐거운 병원문화 조성에도 큰 역할을 했다.

이날 신은숙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소통과 화합을 통한 하나된 모습으로 환자의 행복과 빠른 쾌유를 위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펼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축사에서 이삼용 병원장은 “나이팅게일 정신에 충실한 간호부의 열정과 노력에 힘입어 전남대병원 100여년의 전통을 이어오게 됐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인술 100년의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