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韓-英, 개방형 혁신통한 제약산업 발전 방안 모색제약협, 보건산업진흥원·英 메드시티와 심포지엄 개최하고 오픈이노베이션에 박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한국과 제약강국 영국이 양국의 제약산업 발전을 도모하는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및 영국 메드시티와 지난 16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이 심포지엄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협회가 국내 제약기업의 선진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협회는 우수한 신약개발 역량 과 인프라를 보유한 영국 등 선진국과 협력해 기업 간 개방형 혁신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인사말에서 “우수한 기술과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국가들과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기회를 심층적으로 모색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실질적인 협력 사례를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레스 다비스 주한영국대사관 과학기술팀장은 이어진 축사에서 “제약산업은 국가 성장에 크게 기여하는 중요 산업으로 양국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인공지능 신약개발 등과 같은 첨단 산업분야에서 한국과 영국의 교류가 보다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발표에서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인공지능연구센터장) △영국의 중개의학(제임스 네이스미스 옥스퍼드대학 로잘린프랭클린연구소장) △한국 아산병원의 중개연구 현황(아산병원 김종재 연구원장) △임페리얼대학위 기초 과학 연구 현황(스테파니 모리스 임페리얼컬리지 런던 교수) △면역항암제의 부상과 차세대의약품(파진 파자네 킹스컬리지런던 교수)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