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동아대병원, 로봇 담관낭종ㆍ췌장종양 절제술 성공부울경 최초..."지방 간담췌 영역 로봇수술에 새로운 계기될 것"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동아대병원(병원장 허재택) 간이식 및 간담췌외과 김관우 교수팀이 최근 부산ㆍ울산ㆍ경남 최초로 로봇수술을 통해 선천성 담관낭종 및 췌장 미부 종양을 치료하는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담관낭종은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이 내려오는 담도가 풍선처럼 부풀어 기능을 못하는 질환으로, 담관염, 황달, 담석증, 복통 등을 유발하고, 증상이 없는 경우에도 담낭암이나 담관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반드시 수술을 받아야 한다.

절제술은 담관낭종 주위의 주요 혈관과 낭종의 분리, 지름 5mm 전후의 담관과 소장을 문합해야 하는 고난이 수술로 수술 상처가 크게 남아 개복수술이 원칙이다.

그러나 수술 장비 및 수술 기법의 지속적 발전을 통해 최소침습수술인 복강경과 로봇수술이 개복수술을 상당부분 대체하게 되었고, 미용적 측면뿐만 아니라 수술 성적 역시 더 향상시킬 수 있었다.

췌장 미부 종양 치료 또한 복강경 및 로봇수술이 대세로 자리를 잡았다. 로봇수술을 통한 췌장 미부 절제에서는 복강경수술로 닿기 힘든 깊고 좁은 부위까지 접근해 기존보다 더 정확하고 섬세한 수술이 가능하다.

지난 3월말 선천성 담관낭종으로 진단받은 20대 여성환자는 로봇수술 후 6일째, 췌장 미부 종양 진단을 받은 70대 여성 환자는 수술 후 7일째 별다른 문제없이 퇴원했다.

김관우 교수는 "이번 로봇수술을 통해 지방에서 다소 활성화되지 못했던 간담췌 영역의 로봇수술에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질환에서 로봇수술을 적용해 부울경 지역 환자들에게 더욱더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우 교수는 동아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으로 간담췌 영역의 로봇, 복강경수술뿐만 아니라 말기 간질환 및 간암환자에서 간이식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