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 ‘문제있다’업체간 과당 경쟁으로 손해폭 늘어…병원분회, 자정 결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에치칼 의약품유통업체들이 국공립병원 입찰 시장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업계 스스로 자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주목된다.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산하 병원분회(회장 최홍건)는 최근 월례회를 개최하고 국공립병원 입찰 문제 등 현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최홍건 회장은 “지난 3~4년간 국공립병원 의약품 입찰 시장에서 업체들간 과당 경쟁으로 이익을 내기는 커녕 손해폭을 줄이는데 급급했다”며 “특히 올해들어 입찰 시장이 업체들간 제살깎아 먹기식 경쟁으로 진흙탕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 회장은 “국공립병원에 이어 사립병원들도 입찰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데 그나마 안정적인 시장이었던 사립병원들도 점점 레드오션 시장으로 변하고 있다”며 “경쟁도 좋지만 제살 깍아 먹기 경쟁은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실시한 분당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한양대병원 의약품 입찰에서 유통업체들간 과당경쟁으로 적게는 수억원에서 수십억원 손해를 감수해야 했다.

문제는 병원 낙찰 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있는데 제약사들은 5% 내외의 고정적인 마진만 제공하고 있어 유통업체들의 손해폭은 커지고 있다.

여기에 사립병원 입찰도 10% 이상 낙찰가격이 하락되고 있어 앞으로 진행될 사립병원 입찰 시장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병원분회는 의약품 입찰 시장이 의약품유통업체들의 수익성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판단하고 입찰 시장에서 보다 안정적인 수익성을 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박호영 회장은 “국공립병원 입찰 문제는 의약품유통업계 내부의 문제로 업체들간 협의만 잘하면 손해없이 의약품유통업체들이 영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병원분회를 통해 꾸준히 만남을 가지고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