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국회,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 추진최도자 의원,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안 2건 대표발의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국회가 국가 건강보험 재정을 좀 먹는 사무장병원의 부당이득 환수를 위해 칼을 빼들었다.

최도자 의원

앞으로는 사무장병원 등으로 취득한 부당이득에 대한 압류절차가 단축됨과 동시에 부당이득 징수금을 납부하지 않은 사무장병원에 대한 신상공개도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15일,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사무장병원, 면허대여 약국 등에 대한 부당이득 징수금 추징은 건강보험료를 체납했을 때 추징하는 절차를 준용하여 시행하고 있으나, 사실통보, 독촉장 발송 등의 절차를 거쳐야만 압류가 가능해 실질적으로 압류를 위해서는 5개월 정도의 행정기간이 필요했다.

때문에 그 사이 피의자들은 재산을 빼돌리는 경우가 많아 징수율이 극히 낮아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던 것이 현실.

이에 개정안은 부당이득 징수 절차를 국세 추징 절차와 동일하게 설정해, 수사결과 확인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복지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바로 압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서, 압류까지의 행정기간이 5개월에서 2주 내외로 대폭 단축돼 부당이득 징수율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건강보험료의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신상을 공개하고 있지만, 수백억 규모의 부당이익 추징을 거부하는 사무장에 대해서는 신상정보를 공개 할 수 없었다.

이에 최도자 의원은 법에 근거규정을 신설해 고의로 부당이득을 체납하고 있는 사무장의 이름 등 인적사항을 공개할 수 있도록 개정했다.

최도자 의원은 “사무장병원과 면대약국은 과도한 수익추구로 의료 공공성을 해치고 있으나 처벌수준이 약하다”고 지적하며, “압류절차정비와 신상공개 추진으로 사무장병원 등이 뿌리내릴 수 없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