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정상 체중 학생 단맛음료 섭취율, 비만 학생보다 높다인터넷 오래 사용하는 학생일수록 단맛음료ㆍ탄산음료 더 자주 섭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정상 체중 학생의 단맛음료ㆍ탄산음료ㆍ패스트푸드 섭취율이 오히려 비만 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용돈이 상대적으로 많고 패스트푸드를 자주 섭취하며 인터넷을 더 오래 사용하는 학생일수록 단맛음료ㆍ탄산음료를 더 빈번하게 마셨다.

이같은 사실은 순천향대 스포츠의학과 강현주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ㆍ고생 6만3741명의 원자료를 이용해 청소년의 단맛음료ㆍ탄산음료 섭취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요인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비만 학생의 단맛음료(탄산음료ㆍ고카페인 음료 제외) 주(週) 3회 이상 섭취율은 37.4%, 탄산음료 주 3회 이상 섭취율은 25.3%였다. 패스트푸드 주 3회 이상 섭취율은 14.6%, 인터넷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사용률은 7.5%였다.

정상 체중 학생의 단맛음료 주 3회 이상 섭취율은 41.6%, 탄산음료 주 3회 이상 섭취율은 27.0%로, 오히려 비만 학생보다 높았다.

패스트푸드 주 3회 이상 섭취율(16.6%)도 정상 체중 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인터넷 이용 비율(5.8%)은 비만 청소년보다 약간 낮았다.

연구팀은 “남학생일수록, 스트레스를 강하게 느낄수록, 우울감을 많이 호소할수록, 용돈이 주 5만원 이상일수록 현재 흡연ㆍ음주를 할수록, 중강도나 고강도 운동을 주 3회 이상 규칙적으로 할수록, 인터넷을 하루 평균 2~5시간 사용할수록 단맛음료ㆍ탄산음료의 주 3회 이상 섭취율이 더 높았다” 며 “비만 청소년 뿐 아니라 정상 체중 청소년을 대상으로도 가당 음료 섭취를 줄이기 위한 캠페인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당음료는 모든 형태의 설탕 기반 감미료나 설탕 대용품이 포함된 음료를 가리킨다.

콜라 등 탄산음료, 100%가 아닌 과즙음료, 청량음료, 스포츠 드링크, 당분이 첨가된 물ㆍ커피ㆍ차, 알코올음료와 혼합하기 위한 무알코올 음료 등이 여기 포함된다.

가당음료는 간편하고 빠르게 당(糖)을 보충할 수 있는 식품으로, 전 세계적으로 어린이ㆍ청소년의 가당 음료 섭취가 성인에 비해 높은 경향을 보인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