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환절기 비염 진료 9세 이하가 38.4% 차지다빈도 3위 질환으로 전체 인구 13.5%…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1.2배 더 높아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환절기에 더욱 심해지는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이 9세 이하 어린이 진료가 38.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17년 월평균 100만 명이 진료 받아 다빈도 3위를 기록했으며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1.2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 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년 간(2013년~2017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혈관 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J30)’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15일 발표하고 이 같이 설명했다.

분석 결과, 2017년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질환의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1만530명으로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의 13.5%가 진료를 받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9세 이하 38.4%, 10대 18.1% 순으로 나타났고 20대 이상은 9~12%대의 진료 비율을 보였다.

연령별로 나눠 보면 9세 이하의 청소년에서는 여성과 남성이 비슷했으나 30대는 여성이 1.7배, 20대는 여성이 1.5배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 차이는 40대 이상으로 갈수록 줄어들어 70세 이상에서는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의 0.7배로 오히려 적게 나타났다.

이를 전체 연령별로 집계하면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1.2배 더 많은 수치이다.

이어 최근 5년 동안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3년 597만 명에서 2017년 689만 명으로 연평균 3.7% 증가했다.

다빈도로 보면 5위에서 3위로 상승한 것이다.

성별 진료인원은 남성이 연평균 3.9%, 여성이 3.5% 증가해 2013년 여성이 남성보다 1.2배 더 많던 것에서 2017년 1.1배로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

연령대별 성별 인구증감을 감안한 10만 명 당 진료인원을 보면 9세 이하 및 10대 청소년층 진료인원이 각각 연평균 5.2%, 5.8%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J30) 환자의 동반 질환을 보면 코폴립(J33), 코및비동의기타장애(J34), 급성부비동염(J01), 천식(J45) 등 환자가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월별 진료인원 추이를 보면 환절기(4월, 9월)와 겨울철에 진료인원이 많은 경향을 보였으나 여름철에는 진료인원이 줄어 환절기의 절반 수준을 나타넀다.

공단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효진 교수는 “어릴 때부터 알레르기 질환은 순차적으로 발병하고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상이 약해진다”며 “알레르기 피부반응의 반응 정도도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 불완전한 부비동의 발달 및 부비동염 등의 원인 인자로 인해 성인에 비해 증상이 쉽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로 인해 비염으로 진료 받는 소아 환자의 수가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