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여성, 면류 너무 섭취하면 고혈압 위험 높다경희대 의학영양학과팀 조사, 주 5회 이상 먹는 여성 2.3배 높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라면ㆍ국수ㆍ우동 등 면류 식품을 주(週) 5회 이상 먹은 여성이 8년 후 고혈압을 갖게 될 위험이 면류를 일절 먹지 않는 여성보다 2.3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희대 의학영양학과 김지혜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의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에 참여한 40∼69세 남녀 5018명(남 2439명, 여 2579명)을 대상으로 면류 섭취 빈도와 고혈압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에 참여한 사람은 연구 개시 당시(2001∼2002년) 고혈압이 없는 상태였다.

연구팀은 2009∼2010년까지 8년 동안 2년에 한 번 꼴로 이들의 고혈압 여부를 검사했다.

연구가 진행된 8년 동안에 1377명(남 710명, 여 667명)이 고혈압 진단을 받았다.

주 5회 이상 면류를 섭취한 여성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면류를 일절 먹지 않는 여성의 2.3배에 달했다.

면류를 전혀 먹지 않는 여성 대비 주 1회 미만 먹는 여성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1.37배, 1회 이상 3회 미만 먹는 여성은 1.6배, 3회 이상 5회 미만 먹는 여성은 1.7배였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