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 연다국립생물자원관, 자생생물 생태적 묘사 필수-예술적 작품 참가 기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우리나라 생물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제14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일반분야와 학술묘사 분야로 나눠 이달부터 8월까지 공고하고, 8월 19일부터 8월 27일까지 작품을 접수받는다.

일반 분야는 성인부(대학생 포함), 고등학생부, 중학생부, 초등학생부 4개 부문이고, 학술묘사 분야는 성인부만 접수를 받는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세밀화 공모전의 주제는 ‘자연의 예술적 형상’이다. 이번 주제는 생물학자이자 세밀화가인 에른스트 헤켈(Ernst Haeckel, 1834년~1919년)의 사후 100주기를 기념해 그의 세밀화 작품집 ‘자연의 예술적 형상(Kunstformen der Natur)’에서 차용했다.

참가자는 주제에 맞는 우리 자생생물을 선정하여 묘사해야 하며,  자생생물 목록은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일반 분야의 성인부는 자생생물의 생태적 묘사가 필수인 반면, 학생부는 선택사항이다. 학술묘사분야의 경우 1개체의 단독 작화로 스케일바와 부분도가 포함되어야 한다.

이번 공모전은 참가자가 작화 대상을 선택한 취지를 별도 서식에 기술해야 하며, 관찰 및 작화를 위해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채집하거나 서식지를 훼손하는 행위 등을 하면 안된다.

생물의 생활사, 번식방법 등 생태적 특성을 직접 관찰하고 작화했는지 여부, 작화 대상의 생물학적 특성과 정확성, 학술요소와 세밀성, 구도, 생동감 있는 표현 등을 기준으로 심사한다.

서흥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올해로 공모전이 14회를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은 국민들의 참여 덕분이며, 올해도 자생생물의 예술적인 모습을 담아낸 좋은 작품이 접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